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멸종위기 매너티 등에 새겨진 ‘트럼프’…동물학대 논란

수정: 2021.01.12 10:44

확대보기

확대보기

멸종위기의 해양 동물인 매너티의 등에 ‘익숙한 이름’이 새겨진 모습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뉴욕포스트 등 현지 언론의 11일 보도에 따르면 미국 플로리다주 야생동물보호국은 플로리다주 시트러스 카운티의 강에서 수영하고 있는 매너티 한 마리의 등에 ‘트럼프’(TRUMP)라고 적혀 있다는 제보를 받고 조사에 나섰다.

야생동물보호국 측은 현장 조사를 통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이름이 새겨진 해당 매너티를 직접 확인했고, 곧바로 경찰에 수사를 요청했다.

일부 현지언론은 매너티의 등에 새겨진 ‘트럼프’(TRUM) 글자가 정치적인 메시지와도 같다고 보도했다. 실제로 플로리다주는 공화당 우세지역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리조트가 위치한 지역이기도 하다.

확대보기

수사를 담당하는 연방 야생동물보호국 관계자는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경험상 이 지역 사람들이 한 일은 아니라고 본다. 야생동물을 보호하는 것은 시트러스 카운티의 핵심 가치”라면서 “현재 우리는 매너티에 글씨를 새긴 사람 또는 사람들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멸종위기종인 매너티는 연방법에 의해 보호받는 동물로, 학대뿐만 아니라 사냥과 생포 등이 모두 불법이다. 이를 어길 시 연방법에 따라 최대 5만 달러의 벌금 또는 징역 1년 이하에 처해질 수 있다. 영상에서는 매너티의 등에 끼어 있는 이끼를 긁어내 글씨를 만든 것으로 추정되지만, 정확히 어떤 방식으로 글씨가 새겨진 것인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확대보기

매너티는 계절에 따라 시트러스 카운티의 서부 해안선을 따라 천천히 이동한다. 때로는 보트나 수영하는 사람들과 접촉하기도 하는데, 이 과정에서 학대와 다름없는 피해를 입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


한편 바다소의 일종이자 멸종위기종에 속하는 매너티는 바다의 인어라는 별칭으로도 유명하다. 몸길이는 2m를 훌쩍 넘으며 몸무게는 최대 1600㎏에 달한다. 주로 대서양 서안에 분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