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별별영상] 폭설에 후륜구동 차량 타면 안 되는 이유

수정: 2021.01.08 15:12


최근 갑자기 내린 폭설로 모든 차량이 곤혹을 치렀지만, 특히 후륜구동 자동차들이 체면을 ‘제대로‘ 구겼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는 후륜구동 자동차들이 고전을 면치 못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들이 여럿 올라왔다. 일각에서는 강남 지역 도로가 폭설에 약한 까닭은 후륜구동 고급 세단 때문이라는 주장도 제기됐다.

확대보기

▲ 후륜 수입차가 눈으로 얼어붙은 언덕길을 겨우 올라가고 있다. 독자제공.

후륜구동은 메르세데스-벤츠, BMW, 렉서스 등 프리미엄 브랜드가 선호한다. 고속주행 안정성, 코너링, 승차감 등이 우수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겨울철 언덕을 만나면 옴짝달싹 못하는 게 현실이다.


김필수 대림대 자동차학과 교수는 “후륜구동 자동차들이 스노우 타이어를 쓰게 되면 눈길 미끄러움을 줄이는데 도움이 될 수는 있지만, 근본적인 해결책은 아니다”라면서 “눈이 올 때는 후륜구동 자동차들의 운용을 피하는 것이 가장 좋다”고 말했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Tv'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