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30대1 뚫고 7급 공무원 838명 합격

수정: 2020.12.15 10:07

확대보기

▲ 인사혁신처 전경
서울신문DB

30대1이 넘는 경쟁률을 뚫고 838명이 국가공무원 7급 공개채용경쟁시험에 최종 합격했다.

인사혁신처는 14일 국가직 7급 공채 최종 합격자 명단을 사이버국가고시센터(www.gosi.kr)를 통해 발표했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필기시험이 한차례 연기된 끝에 지난 9월 26일 2만 3255명이 응시했다. 선발예정인원 755명에 더해 공직 균형인사 제도인 지방인재 채용목표제로 49명, 양성평등 채용목표제로 11명이 추가 합격하면서 최종 합격자는 838명이 됐다. 최종 합격자는 15일부터 18일까지 사이버국가고시센터에 채용후보자 등록을 해야 한다. 미등록자는 임용포기자로 간주된다.

인사처에 따르면 7급 공채 여성 합격비율은 41.5%(348명)로 역대 가장 높은 합격률을 기록했다.

최종 합격자 평균 연령은 28.1세로 지난해(28.5세)보다 다소 낮아졌다. 연령대별로는 25∼29세가 56.7%(475명), 20~24세 18.6%(156명), 30~34세 15.8%(132명), 35~39세 5.1%(43명), 40~49세 3.1%(26명), 50세 이상 0.7%(6명) 등이었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