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따뜻한 세상] 자전거 탄 길 잃은 치매 노인 도운 경찰과 시민

수정: 2020.12.10 15:56

확대보기

▲ 사진제공=충북지방경찰청

자전거를 타고 위태롭게 도로 위를 달리던 80대 노인이 경찰관과 시민의 도움으로 무사히 가족 품으로 돌아간 사연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충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10월 27일 단양경찰서 매포파출소 소속 박명석(48) 경위와 임철규(49) 경위는 순찰 근무 중 단양군 매포읍의 한 편도 2차선 도로 위에서 자전거를 탄 할아버지 한 분을 발견했습니다.

평소 대형 화물차량 통행이 많은 곳이었기에 1차로를 달리는 할아버지는 더 불안해 보였습니다. 이를 이상하게 여긴 박 경위와 임 경위는 즉시 할아버지에게 다가갔습니다.

임 경위가 할아버지와 대화를 시도하는 사이, 박 경위의 눈에 자전거에 붙은 메모 하나가 들어왔습니다. 메모지에는 “치매를 앓고 계십니다. 이 글을 보시면 도와주세요”라는 글과 함께 연락처가 남겨져 있었습니다.

박 경위는 즉시 치매안심센터에 연락해 상황을 알렸고, 할아버지의 집 주소를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알고 보니, 할아버지는 길을 잘못 들어서 집의 반대 방향으로 가고 있던 것입니다.

이제 집으로 모셔다 드릴 일만 남은 상황. 문제는 자전거였습니다. 순찰차에 자전거를 싣는 것은 여의치 않았습니다. 그냥 두고 갈 수 없었던 박 경위는 그곳을 지나는 시민에게 도움을 청하기로 했습니다.

확대보기

▲ 사진제공=충북지방경찰청

때마침 그곳을 지나던 트럭 운전자가 박 경위를 보고 즉시 차를 멈췄고, 자초지종을 듣고 흔쾌히 트럭 적재함을 내어 주었습니다. 그렇게 할아버지와 자전거는 4km 떨어진 할아버지 댁까지 무사히 이동하였습니다.

박 경위는 서울신문과 통화에서 “현장에 자전거를 두고 가면 분실하거나 손상될 우려가 있어 난감한 상황이었다”며 “지나가는 차를 세워 도와달라고 부탁했는데, 흔쾌히 도와주셔서 정말 감사했다”고 말했습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Tv'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