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내 집 마련” 갈등이 부른 비극…아내 살해 후 30대 남편 투신

수정: 2020.11.27 15:04

확대보기

서울 양천구 전셋집 살던 부부
“최근 아파트 매입 문제로 갈등”


서울 양천구에서 아파트 매입 문제로 갈등을 빚던 남편이 아내를 살해하고 투신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경찰은 집값 마련과 관련해 이들 부부가 자주 다퉜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사실 확인에 나섰다.

27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쯤 서울 양천구의 한 아파트에서 30대 남성 A씨가 아내를 흉기로 찌른 뒤 투신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1층에서 발견된 A씨는 구급대 도착 당시 이미 사망한 상태였다. 집에서는 그의 아내가 흉기에 찔려 의식을 잃은 채 피를 흘리고 있었다. 아내는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다.

경찰은 이들 부부의 가족으로부터 “전셋집에 살던 두 사람이 최근 다른 아파트 매입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자금 조달 방식을 두고 의견 대립이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경찰은 가족 등 주변인을 상대로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해 정확한 사인을 밝힐 예정이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