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외교

왕이 “세계에 미국만 있는 것 아니다”

어제 文대통령 예방… 한중 협력 강조 “시진핑 방한은 여건 허락될 때 성사”

확대보기

▲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한국을 방문 중인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26일 방한 목적이 미중 갈등과 관련 있는 것 아니냐는 시각에 대해 “지금 이 세계에 미국만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세계에 190여개의 나라가 있고 모두 독자적이고 자주적인 나라다. 중한도 포함된다”고 선을 그었다.

왕 국무위원은 이날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한중 외교장관 회담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한국 정부와 여권 인사들에게 미국 편에 서서 중국을 압박하는 데 참여하지 말라고 얘기하기 위해 방문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말하며 “중한 양국은 가까운 이웃으로서 친척처럼 자주 왕래하고 방문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왕 국무위원의 발언은 내년 1월 출범할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한국, 일본과의 동맹 복원을 통해 중국 견제에 나설 것을 염두에 두고 한중 협력 강화를 강조함으로써 한국이 미국 쪽으로 기울지 않도록 관리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왕 국무위원은 이날 한중 외교장관 회담 후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하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구두 메시지를 전달했다. 시 주석은 “국빈 방문 초청에 감사하고, 여건이 허락될 때 방한하고자 한다”고 밝혔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박기석 기자 kisukpark@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신문구독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