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당진시청 공무원 ‘턱스크’ 행패 논란에 “비염이 있어서”

수정: 2020.11.26 15:00

확대보기

▲ ytn 방송화면 캡처

충남 당진시청 소속 현직 과장이 마스크를 제대로 써 달라는 카페 여주인에게 사실상 행패를 부린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되고 있다.

26일 YTN 단독보도와 시에 따르면 지난 20일 한 카페에서 이른바 ‘턱스크’를 쓴 남성이 “마스크를 제대로 써 달라”고 요구한 여주인에게 행패를 부렸다.

이 남성은 마스크를 올렸다 내렸다 하는가 하면, 손을 뻗어 여주인의 마스크를 벗기려는 듯한 위협적인 행동까지 했다. CCTV에는 이 남성의 행동과 여주인이 뒷걸음칠지는 장면까지 고스란히 담겼다.

이 공무원은 “본의 아니게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 비염이 있고 무의식적으로 마스크가 자꾸 내려와서…”라고 해명했으나 비난의 목소리는 커지고 있다. 이를 보고 받은 김홍장 시장은 격노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진시는 피해 업주에게 당시 상황이 담긴 CCTV를 요청하는 등 해당 공무원들에 대한 조사에 나서는 한편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해 똑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