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盧 면전서 “정권의 압력” 제기했던 평검사, 윤석열 ‘방패’ 됐다

수정: 2020.11.26 14:48

윤석열 총장 대학·연수원 동기 이완규 변호사
2003년 평검사로 ‘검사와의 대화’ 참석 이력
17년 지나 현직 총장 변호인으로 전면 등장

윤석열(60·사법연수원 23기) 검찰총장이 사상 초유의 현직 총장에 대한 직무정지 명령에 행정소송으로 맞대응하면서 윤 총장의 변호인단도 주목받고 있다. 특히 윤 총장이 현재 선임한 2명의 변호사 중 1명은 2003년 노무현 대통령의 ‘검사와의 대화’에 참석했던 검사 출신으로, 선임 배경을 놓고 정치적 해석도 나온다.

26일 법조계에 따르면 윤 총장은 지난 25일 밤 서울행정법원에 온라인으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직무정지 명령에 대한 집행정지를 직접 신청하면서 변호인으로 검사 출신인 이완규(59·23기) 변호사와 판사 출신인 이석웅(61·14기) 변호사를 선임했다.

확대보기

▲ ‘검사와의 대화’ 중 발언하는 이완규 검사
윤석열 검찰총장이 변호인으로 선임한 이완규 변호사. 이 변호사는 2003년 노무현 대통령이 개최한 ‘검사와의 대화’에 평검사 대표로 참석해 검찰 인사 공정성에 문제를 제기했다. 서울신문 DB

이완규 변호사는 윤 총장과는 서울대 법학과 79학번·사법연수원 23기 동기로, 각별한 사이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청법과 형사소송법 전문가로 꼽히며, 노 전 대통령이 취임 이후 검찰개혁 일환으로 진행한 평검사와의 대화에서 쓴소리를 던진 일화도 회자된다. 당시 노 대통령은 고위 검사 출신을 법무부 장관에 임명하던 관행을 깨고 판사 출신 강금실 변호사를 장관으로 임명하고 검찰개혁을 추진했다. 하지만 일선 평검사들을 대표해 참석한 이 변호사는 “다른 나라와 달리 우리나라는 그동안 법무부 장관이 갖고 있는 제청권, 즉 실질적인 인사권을 가지고 정치권의 영향력이 수없이 저희 검찰들에 들어왔다”라면서 정권의 검찰 인사를 비판했다.

그로부터 17년이 지난 뒤 당시 노 대통령의 민정수석비서관이던 문재인 비서관은 대통령의 자리에 올라 강도 높은 검찰개혁을 추진하고 있고, 이 변호사는 현직 검찰총장을 대신해 판사 출신인 추 장관과 법리 공방을 다투게 됐다.

한편 이석웅 변호사는 윤 총장의 서울 충암고와 서울대 법학과 1년 선배로, 대법원 재판연구관과 서울중앙지법 부장판사 등을 거쳐 2008년 변호사로 개업했다.

박성국 기자 psk@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