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일라이, ‘11살 연상’ 지연수와 이혼 “아들은 엄마와 한국에 거주”

수정: 2021.01.05 17:50

확대보기

▲ 일라이, 지연수. 사진=인스타그램

유키스 출신 일라이가 아내 지연수와의 이혼 소식을 전했다.

26일 일라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2020년은 우리 모두에게 굉장히 힘든 한 해였다”며 “아내(지연수)와 헤어지기로 했다”며 이혼 소식을 직접 전했다.

일라이는 “저는 최근 미국에 머무르고 있고, 마이클(아들)은 한국에서 엄마와 살고 있다. 지금은 마이클을 볼 수 없지만, 내가 가능할 때마다 그를 보러 갈 것이고, 그가 필요로 하는 아버지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미래가 어떻게 될지는 저도 알 수 없지만, 아들과 그의 엄마가 행복하기를 기도한다. 지난 몇 년간 저희를 응원해주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결국 이렇게 돼 사과드린다”고 했다.

한편, 일라이와 이연수는 지난 2014년 6월 혼인신고를 하며 부부가 됐다. 두 사람은 당시 11살의 나이 차이를 극복한 연상연하 부부로 화제를 모았다.

두 사람은 3년 만인 2017년 정식으로 결혼식을 올렸으며, KBS2 예능 ‘살림하는 남자들’에 출연하며 일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