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아이돌 ‘초신성’ 도박 사건에 다른 연예인도 연루

확대보기

▲ 도박 혐의를 받고 있는 아이돌 ‘초신성(슈퍼노바)’ 멤버 윤학, 성제.
연합뉴스

경찰이 아이돌 그룹 ‘초신성’ 멤버들이 연루된 불법 도박 사건과 관련해 또 다른 연예인 등을 적발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인천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도박 혐의로 연예인 A씨 등을 비롯해 총 100여명을 적발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 2016년부터 2018년까지 필리핀에서 판돈 5000만원을 걸고 ‘바카라’ 도박을 1~2차례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경찰은 지난 9월 초신성 멤버 윤학, 성제를 도박 혐의로 입건한 뒤 도박장 운영 조직과 도박 행위자 등을 상대로 수사를 이어왔다.

이들 중 1명은 도박장 운영 조직이 국내에서 운영한 온라인 도박 사이트를 이용한 혐의도 받고 있다.

해당 사이트는 해외 현지 카지노가 생중계로 도박장을 보여주고 국내 참여자들이 현장에 있는 사람을 이른바 ‘아바타’로 지정한 후 베팅 여부를 지시하는 방식으로 운영되는 경우도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윤학, 성제가 소속된 그룹 초신성은 2007년에 데뷔 후 2018년 그룹명을 슈퍼노바로 바꾸고 일본에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경찰은 해당 도박 사이트 참여자 가운데 고액을 베팅한 경우만 추렸는데도 수사 대상이 100여명에 달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윤학, 성제가 연루된 해외불법도박 수사를 확대해 또 다른 탤런트 A씨를 비롯해 도박을 하거나 도박장을 운영한 100여명을 적발했다. 도박 행위자 중에는 조직폭력배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수사가 마무리되지 않아 구체적인 사건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신문구독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