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최태원 회장 “사업은 실패해도 경험·지식 쌓는 것”

수정: 2020.11.26 01:57

군산 청년 창업가 만나 경영 노하우 전수
“창의력 발휘 진화 방향 잡고 로드맵 짜야
공감 통한 리더십, 구성원 우군화로 탄탄”

새만금 창업 클러스터 구축에 2조 투자

확대보기

▲ 최태원(왼쪽) SK그룹 회장이 지난 24일 전북 군산에 있는 로컬라이즈 타운에서 청년 창업가들과 대화하고 있다.
SK 제공

SK그룹이 전북 새만금 지역에 2조원 투자를 결정한 가운데 최태원 회장이 전북 군산의 소셜벤처 청년 창업가들과 만나 경영 노하우를 전수했다.

25일 SK그룹에 따르면 최 회장은 전날 군산시 영화동에 있는 창업지원센터 ‘로컬라이즈 타운’을 찾아 30여명의 청년 창업가와 2시간 정도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로컬라이즈 타운은 SK E&S가 제조업 쇠락으로 위축된 군산 도시재생을 위해 추진하는 ‘로컬라이즈 군산’ 프로젝트를 위해 만든 100여평 규모의 공간으로, 소셜벤처를 위한 업무·교육 공간 등으로 쓰이고 있다. 최 회장이 이곳에서 청년들을 만난 것은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다.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해법을 묻는 질문에 최 회장은 “사업은 항상 예기치 못한 위기를 맞는데 실패하더라도 경험과 지식을 쌓는 것”이라며 “창의력을 발휘해 진화의 방향을 잡고 구체적 로드맵을 짜야 한다”고 말했다.

최근 직원 3명을 채용하면서 리더십을 어떻게 발휘해야 할지 모르겠다는 한 청년의 고민에 최 회장은 “수평 또는 수직적 관계라는 이분법적 구분보다 공감을 통한 리더십, 팔로어십이 돈독해지면 구성원의 우군화가 진행돼 사업을 위한 인적 구성이 더욱 탄탄해질 것”이라고 조언했다.

최 회장은 이날 청년 창업가들과의 만남에 앞서 새만금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창업 클러스터 구축 및 데이터센터 유치 투자 협약식’에 참석했다. 2조원을 들여 새만금에 첨단 벤처 육성을 위한 창업 클러스터를 구축하고 대규모 태양광 발전사업을 추진한다. 최 회장은 “군산에서 젊은 사업가들이 창업을 하고 사업을 운영하는 것을 보면서 많은 가능성을 봤다. 새만금은 하얀 도화지 같은 상태이니 시작점과 도약대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y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