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NC 리니지 집행검 세리모니, 해외도 주목…가격 ‘억 소리나’

수정: 2020.11.25 13:42

확대보기

▲ NC 다이노스 제공

프로야구 NC 다이노스 주장 양의지가 팀의 첫 우승을 확정한 뒤 들어올린 집행검이 화제다.

2020년 한국시리즈(KS)가 끝난 24일 서울시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펼쳐진 ‘집행검 세리머니’가 외신의 눈길도 사로잡았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공식 사이트인 MLB닷컴은 25일(한국시간) “KBO리그에서 우승하면 거대한 검을 얻는다”라며 NC의 우승 세리머니를 소개했다.

MLB닷컴은 “NC 다이노스의 모기업 엔씨소프트는 온라인게임 회사다. NC소프트는 우승을 차지한 구단에 집행검 모형을 선물했다”며 “선수들은 마치 비디오게임에서 마지막 상대를 물리치고서 검을 빼앗는 장면 같았다”고 전했다.

디애슬레틱은 “모든 스포츠를 통틀어 최고의 트로피가 아니었을까”라고 평가했고, CBS스포츠는 “이 참신한 세리머니를 보시라”고 NC 세리머니 영상을 소개했다.

NC 선수단은 24일 KS 우승을 확정한 뒤 엔씨소프트의 대표 게임인 리니지의 간판 무기 집행검을 활용한 세리머니를 했다. 우승의 기쁨을 참신하게 표현하고, 모기업의 게임을 국외로 홍보하는 효과까지 얻었다.

NC 구단은 “KS 콘셉트로 삼총사의 유명한 문구인 ‘All for One, One for All’(하나를 위한 모두, 모두를 위한 하나)을 활용했다”며 “NC 선수단이 검을 활용한 우승 세리머니 아이디어를 냈다”고 설명했다.

집행검은 보통 2000~4000만원대다. 한때 억대에 거래되며 ‘집판검’으로 불리기도 한 게임상 가장 강력한 무기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