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올해 KLPGA 빛낸 김효주·최혜진·유해란

수정: 2020.11.25 01:27

확대보기

▲ 올해 KLPGA 빛낸 김효주·최혜진·유해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2020시즌이 6개월 남짓의 대장정을 마친 가운데 24일 서울 잠실 롯데호텔월드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주요 3개 부문 수상자인 김효주(왼쪽부터)와 최혜진, 유해란이 나란히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효주는 6년 만에 상금왕과 최저타수상 수상자에 오른 데 이어 팬 투표 결과 현장에서 발표된 인기상, 기자단이 선정한 베스트플레이어 트로피까지 5관왕에 올랐다. 최종전에서 뒤늦게 시즌 첫 승을 신고했던 최혜진은 최우수선수에게 주는 대상을 3년 연속 수상하면서 “아직 전례가 없는 4년 연속 대상 수상에 도전하겠다”고 말했다. 유해란은 신인상을 차지했다.
KLPGA 제공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2020시즌이 6개월 남짓의 대장정을 마친 가운데 24일 서울 잠실 롯데호텔월드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주요 3개 부문 수상자인 김효주(왼쪽부터)와 최혜진, 유해란이 나란히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효주는 6년 만에 상금왕과 최저타수상 수상자에 오른 데 이어 팬 투표 결과 현장에서 발표된 인기상, 기자단이 선정한 베스트플레이어 트로피까지 5관왕에 올랐다. 최종전에서 뒤늦게 시즌 첫 승을 신고했던 최혜진은 최우수선수에게 주는 대상을 3년 연속 수상하면서 “아직 전례가 없는 4년 연속 대상 수상에 도전하겠다”고 말했다. 유해란은 신인상을 차지했다.

KLPGA 제공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y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