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관장 Today

정총리 “수칙 안 지킨 공직자 코로나 걸리면 문책”

공직기강 해이 없게 장관들에 독려 당부 공무원들 “민심 겨냥한 총알받이 아닌지”

확대보기

▲ 새만금 투자협약식의 ‘주먹 인사’
정세균(왼쪽) 국무총리가 24일 전북 군산 새만금컨벤션센터에서 열린 SK 투자협약식에서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인사하고 있다. SK E&S와 SK 브로드밴드로 이뤄진 SK컨소시엄은 새만금 창업클러스터 구축 및 데이터센터 유치 산업투자형 발전 사업자로 선정돼 사업에 총 약 2조 1000억원을 투자한다.
군산 연합뉴스

“공직자들이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아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 그 책임을 엄중히 묻겠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연말연시를 맞아 관가에 공개적으로 경고장을 보냈다.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다.

정 총리는 “오랜 코로나19 대응으로 피로가 누적된 공직사회가 자칫 느슨해지기 쉬운 때”라면서 “공직기강 해이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장관들이 독려해 달라”고 당부했다. 재택근무를 적극 활용하고 대면회의와 출장, 회식, 연말연시 모임은 삼가라는 주문도 덧붙였다. 그는 그러면서 “정부와 공공기관이 먼저 희생적인 자세로 모범을 보여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총리실 내부적으로는 이미 지난주부터 회식 금지령이 내려졌다. 한 간부급 직원은 “연말연시 기강 바로잡기 차원에서 의례적으로 해오던 것인데 이번에는 코로나19까지 겹쳐 총리실이 앞장서서 조심하자는 취지”라면서 “오늘 점심 때도 혼밥 하고 왔다”고 말했다.

정 총리의 연말연시 회식 금지령에 관가는 술렁이는 분위기다. 창의적인 적극행정을 주문하는 마당에 획일적인 기강잡기식 조치가 지나치게 행정편의주의적인 발상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정부서울청사의 한 간부급 공무원은 “공공부문의 방역 관리를 강화하기 위한 취지 아니겠느냐”면서 “연말이면 입길에 오르지 않도록 항상 신경 써 왔지만 특히 올해는 조용히 지내야 할 상황”이라고 전했다. 세종청사의 한 관계자는 “거리두기를 격상하는 명분에 애꿎은 공무원들이 동원되는 것 아니냐”면서 “공무원 확진자가 유달리 많은 것도 아닌데 민심 다독이기 차원에서 총알받이로 이용되는 건 아닌지 모르겠다”고 푸념했다.

세종 박찬구 선임기자 ckpark@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서울區政

고시 · 채용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신문구독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