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300여 마리 남은 멸종위기 참고래, 美해변서 사체로 발견

수정: 2020.11.24 17:23

확대보기

▲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에서 죽은 채 발견된 새끼 북대서양참고래(사진=CNN)

전 세계에 300여 마리밖에 남지 않은 것으로 추정되는 멸종위기 동물인 북대서양참고래가 해안가에서 목숨을 잃은 채 발견됐다.


미국 CNN의 23일 보도에 따르면 현지시간으로 지난 20일 노스캐롤라이나주 아우터뱅크스에 있는 룩아웃곶국립해안에서 발견된 북대서양참고래 사체는 수컷 새끼로 확인됐다. 이를 살펴본 미 국립해양대기청(NOAA) 전문가들은 이 고래가 출생 중 또는 직후에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일반적으로 북대서양참고래의 출산 시기는 11월 중순부터 4월 중순까지다. 출산 시기는 멸종위기의 북대서양참고래가 개체 수를 회복하기 위한 매우 중요한 기간인데, 문제는 낚시 장비에 얽히거나 선박과 충돌하는 고래가 늘고 있다는 사실이다.

게다가 새끼를 출산하는 암컷의 수도 줄어들고 있는데, 낚시 도구에 몸이 얽히면서 받는 스트레스가 임신과 출산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분석된다.

확대보기

▲ 멸종위기 북대서양참고래 어미와 새끼가 함께 헤엄치는 모습

전문가들은 이번에 발견된 사체의 부검을 진행하는 동시에, 새끼의 어미를 확인하기 위한 DNA샘플을 채취했다. 2017년 이후 최소 32마리가 죽고 13마리가 중상을 입은 채 발견됐다는 사실 등을 미뤄, 이번 죽음 역시 선박과 부딪히거나 낚시 도구에 얽히는 등의 원인이 작용했을 가능성도 염두하고 사인을 조사 중이다.

NOAA는 이번 사체의 발견에 대해 ‘재앙의 시작’이라고 표현했다. 심각한 멸종위기에 처한 북대서양참고래의 출산 시즌에 새끼가 죽는 것은 개체 수 회복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 자명하기 때문이다.

NOAA 측은 “북대서양참고래를 꾸준히 관찰해온 결과, 최근 몇 년 동안 개체 수가 상당히 감소했고, 특히 아직 성체가 되지 않은 어린 참고래 및 성체의 사망률이 높아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북대서양참고래는 대서양 연안을 따라 약 100마일을 이동하며 새끼를 낳기 때문에, 배를 운항하는 사람들은 반드시 주의해야 한다”면서 “선원들은 반드시 속도를 늦추고 멸종위기에 처한 고래에게 이동할 수 있는 충분한 공간을 제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