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여보.. 낚시 좀 작작해요” 낚시 때문에 울고 웃는 신혼 부부

수정: 2020.11.25 14:08

[아이언더스탠?]
유튜브서 ‘낚시왕 임대리’로 활약 중인 낚시광 남편
“남편 때문에 한 시간 내내 운 적도 있어요” 낚시 싫어하는 아내의 속마음

“남편이 술, 게임, 낚시 다 해도 상관이 없는데 저를 좀 더 생각해줬으면 좋겠어요.” (김슬기)

“가끔 아내에게 미안한 일도 있었지만 한 치 앞도 알 수 없는 낚시의 즐거움은 최고죠.” (임유석)

‘사람 없는 낚시 포인트 개척자’로 활약 중인 임유석(33)씨와 그의 아내 김슬기(33)씨. 그들은 결혼한 지 2년이 조금 넘은 신혼부부다. 평소 캠핑과 여행을 좋아할 만큼 활동적인 성향은 서로 비슷하지만, 남편의 지나친 낚시 사랑 때문에 아내 김씨의 불만은 커져만 갔다. 아내 김씨는 “남편이 낚시를 너무 좋아해서 주말이나 공휴일에 대부분 낚시를 하러 가고 외박도 자주 한다”며 “겁이 많아서 평소에 잠을 혼자 못 자는 스타일인데, 남편이 낚시를 하러 가서 밤에 연락도 잘 안돼서 스트레스를 받는다”라고 설움을 쏟아냈다.

확대보기

▲ ‘낚시왕 임대리’로 유튜브서 활약 중인 남편 임유석(33)씨와 그의 아내 김슬기(33)씨

하지만 김씨는 남편의 낚시를 반대하는 입장은 아니었다. 오히려 가끔은 함께 낚시를 같이 하러 가기도 했다는 그는 “남편이 낚시를 하는 건 좋은데, 우선순위 1위가 낚시이고 2위가 본인, 3위는 술이고 한 5위쯤에 내가 있지 않을까”라며 평소 낚시에 빠져 사는 임씨에 대한 속상한 속마음을 농담처럼 내비쳤다. 이에 깜짝 놀란 임씨는 “말도 안 된다. 아내가 1위다”라며 “이번 주에 낚시를 하면 다음 주엔 아내를 위한 여행지로 가는 등 노력했다고 했는데, 아직 내가 많이 부족했던 것 같다”라고 답하며 아내에게 더욱 배려심을 가지겠다고 했다.

확대보기

▲ 낚시광 남편 임유석(33)씨. 현재 유튜브에서 ‘낚시왕 임대리’로 활동하고 있다.

사실 남편 임씨는 ‘낚시왕 임대리’라는 채널로 현재 약 2천 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낚시 유튜버다. 안면도, 태안, 속초 등 수많은 낚시 포인트 중에서도 사람 없는 곳만 찾아다닌다는 그는 7년 전 아버지의 권유로 낚시의 매력에 처음 빠져들었다. 임씨는 “당시 여자친구였던 아내와 제부도를 놀러간다는 말에 아버지가 낚시를 권하셨고, 그때 잡은 망둥어의 손맛 때문에 지금까지 낚시를 하게 됐다”며 “지금은 물때와 날씨를 보고 좋은 타이밍이라고 생각되면 언제든지 낚시를 하러 간다”라고 말했다.

촬영을 통해 평소 가진 서로에 대한 속마음을 밝힌 임씨와 김씨 부부는 “서로 간의 대화를 통해 내가 잘못했던 부분과 미처 알지 못했던 부분들을 알게 되었다”며 부부간 대화의 중요성을 깨달았다. 남편 임씨는 “가장 좋은 건 타협이라고 생각한다. 일방적인 양보보다 상대방이 원하는 부분을 서로 보완해나가면서 약속도 잘 지키고, 틈틈이 연락도 하면 잘 해결될 것”이라고 말하며 “나도 많이 부족한 부분이 있으니 잘 고쳐 나가고 아내를 위해 배려해주는 마음을 가지겠다”라고 덧붙였다.

※ 더 자세한 이야기는 영상을 통해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글 임승범 인턴기자 seungbeom@seoul.co.kr
영상 김형우·김민지·임승범·장민주 기자 hwkim@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Tv'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