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 포커스

서울 광진구의회, ‘광진혁신포럼’ 간담회·벤치마킹 등으로 지역현안 푼다

확대보기

▲ 광진구의회 광진혁신포럼 제공

지난달 15일 발대식을 갖고 새롭게 출발한 광진구의회(의장 박삼례) 의원연구단체 ‘광진 혁신포럼’이 구민 삶과 직결된 다양한 도시생활 문제의 해결을 위해 현장을 찾고 의견을 청취하는 등 연일 연구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6일 문화복합시설(용산구 노들섬)과 자원순환(성동구 서울새활용플라자)벤치마킹을 위한 현장방문을 시작으로, 16일 지역사회 내 아동돌봄의 주축을 이루고 있는 지역아동센터와 우리동네키움센터 해당부서와의 간담회를 이어왔다.

연구단체는 지역현안 해결을 위한 다양한 의견청취 및 현장방문 과정 중 최근 코로나19의 장기화로 불거진 초등 돌봄 공백의 심각성에 공감하며, 공공돌봄의 사각지대에 있던 초등돌봄을 본격 체계화 하고자 지난 20일 서울시 거점1호 형인 노원구 우리동네 키움센터를 찾았다.

지역중심의 촘촘한 돌봄체계 구축을 위해 1호점(자양종합사회복지관 4층), 2호점(자양2치안센터 2·3층), 3호점(자양1동 희년의 집)을 개소하고 다음달 중 4~7호점을 개소할 예정인 광진구는 2021년까지 15개 모든 동에 키움센터를 설치, 빈틈없는 돌봄 서비스망을 구축해 갈 계획이다.

현장방문에 함께한 광진혁신포럼 위원들은 노원구의 키움센터 프로그램과 시설현황 등을 살펴보고 운영의 애로사항 등을 청취한 후 초등 돌봄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향후 각 동의 초등돌봄을 담당할 일반형 키움센터와 권역 내 돌봄자원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거점형 키움센터 운영의 내실화를 위해 프로그램 선정방법과 운영방향 설정, 지역과의 네트워크 형성을 통해 상생할 수 있는 방안 모색, 실질적인 이용자를 대상으로 한 홍보마케팅, 우리구 어린이 대공원 내 거점키움센터 설립 등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한편 광진혁신포럼 대표위원인 장경희 의원을 비롯한 소속위원과 현장방문에 함께한 박삼례 의장은 “돌봄에 대한 사회적 요구는 계속 증가하나 영유아 보육지원에 비해 열악한 초등 돌봄 문제는 이제 우리 사회가 손을 맞잡고 풀어가야 할 우리 모두의 과제임을 통감하며, 의회도 다양한 연구활동을 통한 정책제안과 조례제정 등으로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서울區政

고시 · 채용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신문구독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