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김재호 혼자 야구한 두산 가을야구 타격 고민 더 커졌다

확대보기

▲ 두산 베어스 김재호가 21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의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7회 말 1사 안타를 친 후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최승섭 기자 thunder@sportsseoul.com

김재호 4타수 3안타. 두산 베어스 총 3안타.

김재호 혼자만 야구 해서는 이길 수 없었다. 두산이 21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의 한국시리즈(KS) 4차전에서 극도의 타격부진으로 0-3으로 패배했다.

두산은 선발 김민규가 5와3분의1이닝 1실점으로 호투했지만 마무리가 아닌 중간으로 등판한 이영하가 아쉬운 투구 내용으로 흐름을 내줬다. 전날 1점차 승리를 지켰던 이승진도 9회 말 지석훈에게 추가 실점을 허용하며 추격할 수 있는 분위기를 가져오지 못했다.

투수진보다 더 아쉬운 것은 타자들의 타격감이었다. 이날 두산은 3안타를 김재호 혼자 치는 달갑지 않은 기록을 남겨야 했다. 조수행과 정수빈이 볼넷으로 출루하며 기회를 얻었지만 후속타 불발로 득점으로 연결하지 못했다.

김재호는 이번 KS에서 4경기 12타수 7안타 타율 0.583으로 KS 최수우선수(MVP)급 활약을 펼치고 있다. 2차전과 3차전 MVP는 그의 활약이 얼마나 뛰어났는지 보여준다.

확대보기

▲ 김재호가 21일 고척돔에서 열린 한국시리즈 4차전 2회말 2사 내야안타를 친 후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최승섭 기자 thunder@sportsseoul.com

김태형 두산 감독도 이날 타격 고민을 드러냈다. 김 감독은 “이영하는 안 쓰면 되는데 타자는 계속 나가야 하니 고민이 많다”며 “투수들은 괜찮다. 타자들 페이스가 너무 안 좋다”고 걱정했다.

두산은 kt 위즈와의 플레이오프에서도 0.213으로 부진했다. 이번 KS에서도 팀타율 0.228의 타율로 부진하긴 마찬가지다. NC가 0.302로 3할 타율을 유지하고 있는 것과 대비된다. 2승2패를 기록하긴 했지만 이길 땐 1점차 승리로 아슬아슬했다. 승리한 경기는 NC가 실책으로 자멸한 경향도 있다.

이동욱 NC 감독도 김재호에 대한 경계심을 드러냈다. 이 감독은 “김재호가 타격감이 좋더라”며 “2스트라이크 전에는 자기 노림수가 있고 2스트라이크 이후엔 콘택트 위주로 한다. 타격 사이클이 올라와 있는 시기인 것 같다”고 평가했다.

2승2패로 원점으로 돌아간 만큼 우승을 위해선 5차전 승리가 필수적이다. 두산은 5차전 선발로 가을야구 절대 에이스 크리스 플렉센이 나선다. 두산으로선 에이스가 등판하는 경기에서도 타격감이 살아나지 못한다면 남은 KS가 더 어려워질 수 있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