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미국 대통령 공식 트위터 계정 바이든에게로

내년 1월 취임일부터 사용권 넘겨받아

확대보기

▲ 조 바이든.
AP 연합뉴스

트위터는 내년 1월 20일 대통령 취임식이 끝나면 조 바이든 당선인에게 미국 대통령의 공식 계정 ‘@POTUS’의 사용권을 넘기겠다고 밝혔다.
 
닉 파실리오 트위터 대변인은 20일 폴리티코에 “우리 회사는 취임식에 맞춰 백악관 공식 계정의 이양 절차를 적극적으로 준비 중이다. 이는 2017년에도 동일했으며, 국립문서기록관리청(NARA)과의 긴밀한 협력하에 이뤄진다”고 말했다.
 
트위터가 바이든 당선인 측에 부여할 대통령 관련 공식 계정은 ‘@POTUS’와 @whitehouse(백악관), @VP, @FLOTUS(영부인) 등이다.
 
계정 이양에는 바이든 당선인 측이나 트럼프 대통령 측과 무관하게 이뤄진다고 트위터는 밝혔다. 현재까지의 기록은 모두 저장하며, 대통령의 취임식 이후에는 후임 대통령 측에 백지상태의 계정을 넘기게 된다.
 
폴리티코는 트위터의 이런 방침이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식 이후에 대선 결과에 승복하지 않고 소송을 진행하더라도 바이든 당선인을 대통령으로 인정하겠다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재임 동안 자신의 개인 계정인 @realDonaldTrump를 통해 입장을 밝혀왔기 때문에 민간인 신분이 되더라도 이를 이용하는 데는 문제가 없을 전망이다.

확대보기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4일(현지시간) 민주당의 조 바이든 후보의 ‘승리 낙관’ 입장 발표 직후 올린 트윗.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크게 비기고 있다. 그런데 그들(민주당)은 선거를 훔치려 한다. 우리는 그들을 막을 것이다. 투표가 끝난 뒤에 표를 던지지 않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 트윗은 곧 ‘선거에 오해를 일으킨다’는 이유로 트위터에 의해 가려졌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