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노량진발 집단감염 속 중등교원 임용시험에 6만명 응시

임용학원 관련 39명 확진
검사대상자 564명 별도 시험장 응시
별도 시험장 응시 후 진단검사 필수

확대보기

▲ 서울 노량진의 한 임용고시학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전국 중고등학교 교사를 선발하는 중등임용고시가 예정대로 진행됐다. 21일 서울 용산고등학교에서 수험생들이 발열체크를 받으며 임용고시장으로 입장하고 있다. 현재까지 확진자는 39명이다. 2020.11.21 뉴스1

서울 노량진의 한 대형 임용시험 준비 학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한 가운데 21일 중·고교 신규 교원 임용시험이 예정대로 진행된다.

교육부 등에 따르면 이날 전국 각 시·도에서 2021학년도 공립 중·고교 교사 등을 뽑는 임용시험이 진행된다. 전국 110개 시험장에서 총 6만233명이 응시할 예정이다.

서울 지역의 경우 전체 공립학교 교사 임용시험에는 6238명, 학교법인이 선발을 위탁한 사립학교 교사 임용시험에는 4219명이 지원했다.

노량진의 대형 임용시험 준비 학원에서 수강생과 직원 등 39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이날 자가격리자와 코로나19 검사 대상자는 별도 시험장에서 시험을 치른다. 확진 판정을 받은 응시자는 임용시험에 응시할 수 없다.

확대보기

▲ 서울 노량진의 한 임용고시학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전국 중?고등학교 교사를 선발하는 중등임용고시가 예정대로 진행됐다. 21일 서울 용산고등학교에서 수험생들이 임용고시장으로 입장하고 있다. 현재까지 확진자는 39명이다. 2020.11.21 뉴스1

확진자가 발생한 학원 관련 검사 대상자는 총 564명으로 집계됐다. 교육당국은 별도 시험실 122개를 확보해 약 900까지 수용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시험장에는 만약을 대비해 구급차가 배치된다.

각 시·도 교육청은 사전에 응시자를 대상으로 문진표를 작성하게 해 노량진 학원 방문 여부를 조사하고, 해당 응시자는 별도 시험실로 배치해 일반 응시생과의 접촉을 줄일 계획이다.

교육부는 임용시험 이후 추가 확산을 방지하고자 별도 시험실 감독관을 비롯해 응시생 중 기간제 교사 등 학교 근무자는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할 방침이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