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내일 중등 교사 임용시험 예정대로

확대보기

▲ ‘코로나19 검사 받으러 왔어요’
서울 동작구 노량진에 있는 대형 임용고시 학원에서 직원과 수강생 등 최소 26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20일 오후 서울 동작구보건소 내 선별진료소에서 한 학생이 코로나19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중등 임용고시 시험을 하루 앞두고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오면서 비상이 걸렸다. 아직 검사를 받지 않은 이들도 있어 확진자가 최소 26명에서 더 늘어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동작구보건소는 214명에 대해 밀접접촉자로 분류하고 자가격리 조치했다. 2020.11.20/뉴스1

노량진 교사 임용시험 학원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가운데 21일 예정된 중등 교사 임용후보자 선정경쟁시험은 예정대로 실시된다.

교육부는 “중등 임용시험은 철저한 방역 수칙을 준수하면서 예정대로 시행된다”고 밝혔다. 단 코로나19 확진자는 응시할 수 없으며, 자가격리자는 코로나19 음성을 확인한 뒤 별도 시험장에서 응시한다.

교육부에 따르면 노량진 학원 관련 응시생 확진자는 이날 오후 5시 기준으로 총 38명이다. 해당 학원의 체육실전모의고사반에서 체육 과목 응시를 준비하던 600여명의 응시생들이 같은 건물에서 시험을 준비한 것으로 파악됐다. 코로나19 진단검사 대상자는 600여명이다. 교육부와 방역당국은 검사 대상 응시생들이 오늘 중으로 검사를 받도록 안내하고 검사 결과를 교육청과 공유하는 한편 자가격리 대상자로 통보된 응시생 숫자와 명단 등을 파악하고 있다.

내일 치러지는 중등 임용시험은 전국 110개 시험장 3076개 시험실에서 6만 233명이 응시한다. 교육부는 별도 시험장을 추가 확충하고, 시험 후 감독관들이 전원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도록 할 계획이다.

김소라 기자 sora@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