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범블비의 변신… ‘더 뉴 카마로 SS’ 출시

최고출력 453마력의 ‘레이싱 머신’

확대보기

▲ 쉐보레 ‘더 뉴 카마로 SS’
한국지엠 제공

한국지엠 쉐보레가 스포츠카 ‘더 뉴 카마로 SS’(사진) 2021년형 모델을 출시했다. 카마로는 영화 ‘트랜스포머’에서 노란색 로봇 ‘범블비’로 등장해 큰 인기를 얻었다. 성능뿐만 아니라 가성비까지 탁월해 일반인의 스포츠카 진입 장벽을 크게 낮춘 모델이기도 하다.

더 뉴 카마로 SS는 디자인이 한층 세련되게 바뀌었고, UBS 케이블 연결 없이 스마트폰을 차량과 연결해 사용할 수 있는 ‘무선 스마트폰 프로젝션’ 시스템이 새로 탑재됐다. 후방 카메라로 찍은 영상을 룸미러 LCD 화면으로 보여주는 ‘후방 디스플레이 룸미러’도 처음 적용됐다.

확대보기

▲ 쉐보레 ‘더 뉴 카마로 SS’
한국지엠 제공

8기통 자연흡기 6162㏄ 엔진과 10단 자동변속기는 최고출력 453마력, 최대토크 62.9㎏·m의 괴력을 발휘한다. 복합연비는 7.4㎞/ℓ, 판매 가격은 5450만~5529만원이다.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