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중남미

저세상 떠나야 하니 경찰서 전화 걸어 “내가 25년 전 살인범”

확대보기

▲ 죽을 날이 다가오자 지난 18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앨라배마주 디케이터 경찰서에 전화를 걸어 자신이 지난 1995년 4월 26일 크리스토퍼 앨빈 데일리를 살해했다고 털어놓아 곧바로 구금된 조니 드와이트 화이티드의 모습.
디케이터 경찰서 제공 AP 연합뉴스

저세상으로 갈 때가 다가오니 25년 전의 범행을 털어놓을 용기가 났는지 모르겠다.

지난 18일(이하 현지시간) 저녁 무렵 미국 앨라배마주 디케이터 경찰서에 전화 벨이 울려댔다고 현지 일간 뉴욕 타임스(NYT)가 19일 전했다. 두어 사람 손을 거친 뒤 미제 사건(콜드 케이스) 전담인 강력반의 션 무카담 형사가 받았다. 전화기 너머 남자 목소리는 “몇년 전에 내가 저지른 살인을 고백하고 싶다”고 했다. 전화 주인공은 같은 주 트리니티에 사는 조니 드와이트 화이티드(53)로 1995년 4월 26일 디케이터의 숲속에서 크리스토퍼 앨빈 데일리의 머리에 단 한 발의 총알을 박아 넣어 살해한 뒤 그의 주검을 승용차와 함께 호수 밑바닥에 유기했다고 했다.

무카담 형사는 “그이는 사건 날짜도 제대로 기억하지 못하더라”고 말한 뒤 그가 말하는 살인이 어떤 사건인지 알아내려고 자료를 그러모아야 했다고 털어놓았다. 1980년대 미제 사건까지 뒤졌지만 화이티드가 말한 시신 유기 현장에 부합하는 사건은 없었는데 결국 데일리가 살해된 사건으로 귀착됐다.

결국 화이티드가 일러준 호수를 찾아가니 시신을 발견할 수 있었고, 사건을 재수사할 수 있게 됐다. 화이티드는 그 날로 살인 혐의로 기소돼 디케이터의 한 교도소에 보석 증거금 1만 5000 달러에 수감됐다.

무카담 형사는 “전화로 이런 중범죄 자백을 들은 적은 전에 없었던 일”이라고 말했다. 화이티드의 변호인 그리프 벨서는 다음날 밤 의뢰인을 만나고 싶다고 접견을 신청했다.

살해됐을 때 데일리는 스물여섯 살로 1983년식 도요타 테르셀을 운전하고 있었는데 차는 테네시 강물 위에 떠올랐다. 둘은 모르는 사이였고 전한 경찰은 동기 등 상세한 내용을 밝히지 않았다.

무카담 형사는 화이티드가 “살 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며 “무척 후회하고 있다. 몇 가지 일에 대해선 매우 황당해 한다. 그는 마음에서 지워내고 싶어한다”고 전했다. 하지만 구체적인 병명이나 상태 등은 밝히지 않았다.

화이티드가 스스로 범행을 털어놓고 구금된 것은 최근에 수십 건의 미제 사건이 뜻하지 않게 해결되는 현상과 겹쳐 주목된다. 1970년대와 80년대에 걸쳐 캘리포니아주 골든스테이트 지역에서 13건의 살인, 13건의 납치 범행을 저질러 뒤늦게 검거된 조지프 제임스 드안젤로가 지난 8월 가석방 없는 종신형 선고를 받은 것이 대표적이다.

15년 동안 강력 범죄를 다뤄 온 무카담 형사는 그럴 듯한 첩보와 유명세를 끌려는 어줍잖은 제보자를 대번에 분간할 수 있다고 자랑했다. 그는 “몇 가지 질문만 던져보면 금세 알 수 있다”고 했다. 아울러 체포했다는 사실을 데일리 친척들에게 통보했다고 털어놓았다. 다만 본인은 한 역할이 별로 없고 선임자들이 많은 시간 애를 쓴 결과라고 공을 돌렸다. 이어 “난 그들이 써 온 책의 마지막 쪽을 펼쳐 끝내는 것일 뿐”이라고 말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