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롯데시네마 20% 문 닫는다…영화 관람료도 인상

새달 2일 1000원 올려…해외 극장도 축소

확대보기

CGV와 메가박스에 이어 롯데시네마도 다음 달부터 영화 관람료를 인상한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극장 관객이 지난해의 30% 수준으로 쪼그라든 탓이다.

롯데시네마를 운영하는 롯데컬처웍스는 12월 2일부터 영화 관람료를 현재 7000∼1만 2000원에서 8000∼1만 3000원으로 1000원씩 인상한다고 20일 밝혔다. 맨 앞줄인 A열과 ‘문화가 있는 날’ 할인 요금이나 장애인·시니어·국가유공자 우대 요금은 변동 없이 유지된다.

관람료 인상과 함께 영화관 사업의 몸집도 줄인다. 국내에서는 관리비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임대료를 최저 금액 보장에서 수익 분배 방식으로 변경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향후 2년 동안 전국 100여개 직영관 중 손실이 막대한 20여개 지점은 단계적으로 문을 닫는다.

해외에서도 중국과 홍콩, 인도네시아에서는 철수하고, 베트남에서는 영화관 20%를 축소한다. 롯데시네마는 현재 중국과 홍콩 12개관 80개 스크린, 인도네시아 1개관 5개 스크린, 베트남 47개관 224개 스크린을 운영 중이다.

롯데시네마 측은 “임원 임금 반납이나 임직원 무급 휴가, 희망퇴직 등 허리띠 졸라매기 방식은 한계에 이르렀다”며 “극장 운영 효율화와 관람료 인상은 위기 상황 극복을 위해 불가피한 결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업계 1위 CGV가 지난 10월 중순 가장 먼저 인상안을 발표했고 같은 달 26일부터 인상된 요금을 적용했다. 메가박스도 오는 23일부터 관람료를 인상한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