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전-예술의전당, ‘문화예술 동반자’로 나선다

확대보기

▲ 김종갑(왼쪽) 한국전력 사장과 유인택 예술의전당 사장이 지난 19일 서울한전아트센터에서 문화예술 업무협력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한국전력 제공

한국전력과 예술의전당이 국민 문화 예술 향유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손을 잡았다.

한전은 지난 19일 서울한전아트센터에서 예술의전당과 문화예술 업무협력 협약을 맺었다고 20일 밝혔다. 두 기관은 전시와 공연 공모, 기획, 개최, 운영 등에서 서로 협력하기로 했다.

첫 번째 협력 사업으로 뉴미디어아트 공모제인 ‘내일의 예술전(展)’을 내년 봄 예술의전당 한가람디자인미술관에서 공동 개최한다.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등 미래 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예술 작품을 선보인다.

공모 기간은 오는 24일부터 내년 1월 11일까지며, 당선작 12팀과 최종수상작 3팀에는 각각 창작지원금 400만원과 500만원을 수여한다.

김종갑 한전 사장은 “국민들이 수준 높은 문화 예술을 더 많이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메세나 활동에 힘쓰겠다”고 했다. 유인택 예술의전당 사장은 “앞으로 두 회사가 우리나라 문화예술 미래와 발전을 위해 함께 고민하고 문화 저변을 확대해나가길 바란다”고 했다.

한전은 클래식 유망주를 발굴하는 KBS한전음악콩쿠르를 매년 주관하며, 전국의 문화 소외 지역을 찾아가 공연하는 희망·사랑나눔콘서트를 코리안심포니, 뉴서울필하모닉, 프라임필하모닉 등 민간 교향악단과 함께 열고 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