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10월 생산자물가 5개월 만에 하락

10월 생산자물가가 5개월 만에 떨어졌다.

20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는 9월 103.42보다 0.5% 낮은 102.92(2015년=100)로 집계됐다. 6~9월 4개월간 이어진 오름세가 멈췄다.

품목별 전월 대비 등락률은 농림수산품 물가가 9.6%, 전력·가스·수도·폐기물 물가는 0.7% 각각 떨어졌다. 석탄·석유제품과 컴퓨터·전자·광학기기 등의 물가가 내리면서 전체 공산품 생산자물가도 0.1% 낮아졌다.

반면 공산품 가운데 화학제품(+0.4%), 음식료품(+0.3%)과 서비스업 중 음식점·숙박(+0.2%), 운송(+0.2%), 부동산(+0.2%) 등의 물가는 소폭 올랐다. 한은은 “9월 태풍·장마와 추석 명절 수요 등으로 생산자 물가가 올랐는데, 이런 기저 효과와 함께 10월에는 농수산품 물가가 다소 안정되면서 전체 생산자 물가도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10월 생산자물가지수는 1년 전보다 0.6% 낮아졌다. 코로나19 여파로 수요가 위축되면서 석탄·석유제품 물가가 30.7%나 떨어졌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