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과 詩가 있는 아침

[그림과 詩가 있는 아침] 무제/박인혁 · 기러기표/서정춘

확대보기

▲ 무제/박인혁
50×70㎝, 캔버스에 혼합매체, 2020
천의 주름을 활용한 입체회화. 12월 5일까지 웅화랑 개인전

기러기표/서정춘

나는 안다
이웃집 옥탑방에 걸려 있는 양말 한 짝이
바람 불어 좋은 날 하릴없이 펄럭이고 있다는 것을

나는 안다
누군가가 안쓰러워진 양말짝에 기러기표 부표를 달아주면
구만리장천으로 날려 버릴 바람이 불어올 것이라는 것을

순천 아랫장에서 토종 귀리를 발견하고 반가웠다.

‘해정한 모래부리 플랫폼에선/ 모두들 쩔쩔 끓는 구수한 귀리차를 마신다’ 백석의 시를 처음 읽을 때, 언젠가 함남 도안에 가서 꼭 귀리차를 마시고 싶었다.

귀리 한 됫박을 사 들고 동천 강변을 따라오는데 철새들이 강물 위에 오붓이 모여 있다. 청둥오리도 가마우지도 하얀 물새들도 있다.

징검다리에서 벗어난 바위 위에 귀리를 반 됫박 붓는다. 새벽녘 인적이 없을 때 식사하세요. 철새들이 튼실한 알곡으로 아침 식사할 것을 생각하니 기분이 좋아졌다.

빨랫줄에 걸린 양말 한 짝에 시인은 기러기표 상표 하나를 달아 주고 싶다. 기러기처럼 훨훨 날게 해 주고 싶은 것이다.

생명 없는 허름한 존재에 생명을 불어넣는 시인의 마음, 따뜻하고 우아하다.

곽재구 시인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