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반가워요 초통령… 안방서 다시 만나요

23일부터 4년 만에 돌아온 ‘뽀로로 시즌7’ 방영 28일은 글로벌 3D 애니메이션 ‘하니…’에 풍덩 새달 10일엔 ‘타요 특별시리즈’와 마법 세계로

확대보기

 코로나19로 실내 생활이 일상이 된 어린이들을 위해 반가운 ‘초통령’들이 연말 안방극장을 찾아온다.

 17년 동안 어린이들의 사랑을 받아 온 ‘원조 초통령’인 ‘뽀롱뽀롱 뽀로로’가 일곱 번째 이야기로 돌아온다. 지난 8월 공개한 ‘뽀로로 동화나라’ 등 특별 시리즈가 아닌 본편 시리즈로는 4년 만이다. 오는 23일부터 매주 월요일과 화요일 오전 9시에 방송한다.

 시즌7에서는 기존 친구들 외에 거북이 캐릭터 제이가 새롭게 등장한다. 에디의 발명품과 통통이의 마법 등으로 다채로운 볼거리도 더한다. EBS는 “뽀로로와 친구들이 서로를 이해하고 공감하거나 어려운 문제들을 해결하는 과정을 이야기 속에 재미있게 녹여 어린이들이 사회성과 창의적 문제 해결 능력을 기를 수 있도록 돕는다”고 설명했다.

 올해 탄생 10주년을 맞은 ‘꼬마버스 타요’는 마법 세계를 배경으로 한 특별 시리즈 ‘마법버스 타요’를 선보인다. 그동안 친근한 버스와 자동차 캐릭터가 현실 세계에서 좌충우돌하는 모습을 그려 냈다면, 이번에는 신비로운 마법 세계를 배경으로 상상력을 자극한다.

 특히 악당을 추격하고 드래건과 싸우며 선보이는 화려한 마법과 액션 장면들이 타요의 새로운 모습을 보여 줄 것이라는 게 제작진의 설명이다. 총 10편의 연작으로 다음달 10일부터 목요일과 금요일 오전 8시 30분에 방송된다.

 글로벌TV시리즈 애니메이션으로 기획된 ‘하니와 숲속 친구들’도 어린이들을 만난다. SBS는 오는 28일부터 토요일 오전 7시 30분에 2편씩 총 52편을 편성한다.

확대보기

 ‘하니와 숲속 친구들’은 애니메이션 제작사 투빗이 총 100억원을 투입해 전 세계 유아를 대상으로 제작한 3차원(3D) 애니메이션이다. 미국 최고 인기 TV시리즈 ‘스폰지밥’의 작가 데릭 아이버슨이 메인작가를 맡고, 글로벌 세일즈 담당 디렉터로 전 마블애니메이션의 CEO 에릭 롤먼이 참여했다.

 시즌1에서는 사계절이 다채로운 숲속을 배경으로 자연의 아름다움을 전달한다. 사랑, 용기, 희망, 행운을 상징하는 네 주인공 하니, 포, 쿠, 티티가 숲속에서 신나게 뛰놀며 체험을 통해 자연의 소중함을 알아 가고, 친구들과 우정을 키우며 문제를 풀어 나간다.

 SBS는 “아이들 모두가 하니와 함께 직접 숲속 친구들이 돼 대자연이 선사해 주는 혜택을 즐기는 방법을 배우고, 왜 자연을 지키고 가꿔야 하는지 그 이유와 의미를 재미있는 스토리로 전달하는 것을 목표로 제작됐다”고 밝혔다. 투빗과 SBS는 지난 18일 투자 조인 및 전략적 제휴 협약식을 갖고 국내 및 글로벌 시장 진출을 함께하기로 했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