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은기자의 왜떴을까TV] 광희 “내 롤모델은 유재석...애드리브는 리얼로”


웹예능 ‘네고왕’으로 제2의 전성기를 맞고 있는 광희가 “내 롤모델은 유재석이다. 희망과 선한 영향력을 주는 연예인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광희는 유튜브 채널 <은기자의 왜떴을까TV>에 출연해 “내 롤모델은 유재석이다. 옆에서 보면 그 분이 왜 ‘국민 MC’이고, 왜 긴 시간 동안 사랑을 받고 건재하신지 알 수 있다”고 말했다. 광희와 유재석은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 호흡을 맞춘 바 있다. 광희는 “‘놀면 뭐하니?’를 할 때 유재석 선배님에게 구박도 많이 받았지만, 요즘은 응원을 많이 해주신다”고 말했다.

확대보기


광희는 최근 웹예능 ‘네고왕’에 출연해 소비자들의 불만 사항을 기업 CEO에게 가감없이 전달하는 캐릭터로 큰 화제를 모았다. 특히 광희는 CEO들 앞에서도 기죽지 않는 재치있는 입담과 순발력으로 주목받았다. ‘네고왕’은 지난 13일 시즌1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다음 시즌을 준비 중이다.

광희는 프로그램마다 텐션을 유지하는 비결에 대해 “예능은 재미있는 이야기를 만들어 내니까 일할 때마다 즐겁다”면서 “프로그램 취지나 기획의도를 정확히 파악하고, 애드리브는 현장에서 리얼로 하는 스타일”이라고 말했다.

현재 광희는 매주 금요일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tvN ‘세얼간이’에도 출연중이다. 그는 “방송을 보면서 선물도 받는 ‘1석 2조’ 프로그램”이라면서 “생방송으로 진행되기 때문에 혹시나 내가 카메라를 가리지는 않을까 늘 긴장한다”고 말했다.

광희는 이밖에도 굿네이버스와 함께 스타들과 자선화보를 찍고 기부하는 ‘사진실의 광선생님’과 학생들의 꿈을 응원하는 KBS ‘온드림스쿨’에도 출연중이다. 그는 “이왕이면 프로그램을 통해서 좋은 일을 해보고 싶다. 많은 분들에게 희망과 선한 영향력을 주는 연예인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스타가 직접 자신의 평판에 대해 해명하는 ‘평판 토크’ 등 광희의 더 생생한 인터뷰는 유튜브 및 네이버TV <은기자의 왜떴을까TV>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글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영상 박홍규 문성호 김형우 김민지 임승범 기자 gophk@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