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이슈

[단독 인터뷰] ‘네고왕’ 광희 “유튜브왕 만나서 네고하고 싶다“

[은기자의 왜떴을까TV]‘제2의 전성기’ 광희 “왕(CEO) 앞에서 쫄지 않는 비결은 카메라”


최근 웹예능 ‘네고왕’으로 주가를 올리고 있는 광희가 “유튜브 회장을 만나 네고해 보고 싶다”고 말했다.

광희는 유튜브 채널 <은기자의 왜떴을까TV>와의 인터뷰에서 “유튜브를 보면 광고가 자꾸 뜨는데, 유트브왕과 광고에 대한 네고를 해보고 싶다“면서 ”구글스러운 방식으로 네고할 것“이라고 말했다.

확대보기


‘네고왕’은 진행자인 광희가 소비자들의 불만 사항을 기업 CEO에게 직접 전달하고 제품 가격과 이벤트를 네고하는 프로그램으로 유통업계가 주목하고 있다. 수백만에 달하는 높은 조회수로 높은 제품 홍보 뿐만 아니라 기업 이미지 제고 및 마케팅 효과가 크기 때문. 특히 광희가 특유의 재치있는 입담으로 기업의 CEO들과 친근하게 담판을 짓는 모습이 인기를 끌고 있다.

한편 광희는 CEO들 앞에서 기죽지 않는 비결은 ‘카메라’라고 말했다. 그는 ”카메라가 켜져있을 때는 내 세상이니까 자신감이 생기지만 카메라가 꺼지는 순간 자신감이 좀 떨어진다“고 말했다.

이어 ”CEO들에게 ‘반값!을 외치면서도 반응이 어떻게 나올지 몰라 지금도 심장이 두근두근하다“면서 ”하지만 그분들이 마지막에 고객들을 위한 선택을 하고 소비자들이 즐거워할 때 큰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또한 광희는 ”국내 CEO 중에서는 정윤기 인트렌드 대표를 만나고 싶다. 좋은 옷을 많이 협찬받고 싶어서“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네고왕’ 광희의 더 자세한 인터뷰는 유튜브 및 네이버TV <은기자의 왜떴을까TV>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글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영상 박홍규 문성호 김형우 김민지 임승범 기자 gophk@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