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시·채용

공무원 채용·자격시험 통합관리시스템 마련

범정부 시험주관기관 협의체 첫 회의

공무원 채용시험과 자격시험 등 정부가 주관하는 각종 대규모 시험 통합관리시스템이 마련된다. 인사혁신처는 국내 주요 대규모 채용이나 자격시험 주관기관을 모아 ‘범부처 시험주관기관 협의체’를 꾸렸다고 28일 밝혔다.

현재 국가직 공무원 시험은 인사처가, 지방직은 행정안전부가 주관하고 있으며, 경찰·소방직 등 특정직 공무원은 경찰청·소방청 등이 주관하고 있다. 이 밖에도 고용노동부와 한국산업인력공단은 국가기술자격시험을, 기획재정부는 공공기관 인사와 채용 관리를 맡고 있다. 이렇다 보니 그동안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시험 일정을 조정하거나 방역을 강화해야 할 때 각 시험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기가 어려웠다. 인사처는 “혼선 없이 시험이 안정적으로 진행되도록 공식적인 논의 기반이 마련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이날 개최된 첫 회의에서는 기관별 내년도 시험 일정과 준비 사항을 확인했으며, 올해 시험을 안전하게 치를 수 있었던 방역 비법 등을 공유했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서울區政

고시 · 채용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신문구독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