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

박정희 전 대통령 41주기 추도식… ‘문전박대’ 文대통령 조화

확대보기

▲ 박정희 전 대통령 41주기 추도식… ‘문전박대’ 文대통령 조화
2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박정희 전 대통령 서거 41주기 추도식에 보낸 문재인 대통령의 조화가 묘역 근처에 버려져 있다. 추도식은 민족중흥회 주관으로 열렸다. 이날 추도식에는 박 전 대통령의 둘째 딸 박근령 전 육영재단 이사장과 김종인 비대위원장, 주호영 원내대표 등 국민의힘 지도부,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와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 등이 참석했다. 몇몇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김 위원장과 주 원내대표 등에게 욕설하거나 고성을 지르기도 했다.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2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박정희 전 대통령 서거 41주기 추도식에 보낸 문재인 대통령의 조화가 묘역 근처에 버려져 있다. 추도식은 민족중흥회 주관으로 열렸다. 이날 추도식에는 박 전 대통령의 둘째 딸 박근령 전 육영재단 이사장과 김종인 비대위원장, 주호영 원내대표 등 국민의힘 지도부,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와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 등이 참석했다. 몇몇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김 위원장과 주 원내대표 등에게 욕설하거나 고성을 지르기도 했다.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서울區政

고시 · 채용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