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4년전 추미애 ‘핵심부하 우병우’ 발언 지적에 “기억에 없다”

수정: 2020.10.26 16:05

추미애 장관 국정감사 출석, 윤석열 총장 사용했던 부하 발언 먼저 썼다는 지적 받아

확대보기

▲ 4년전 국회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사용한 부하 발언을 앞서 썼던 추미애 법무부장관. 출처:조수진 의원 페이스북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26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부하’ 발언 논란과 관련해 과거 본인도 같은 표현을 쓰지 않았냐는 야당 의원의 지적을 받자 “기억에 없다”고 말했다.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은 “바로 이 자리, 2016년 7월에 ‘박연차 게이트 (사건 수사의) 직속상관이 홍○○이고, 핵심 부하가 우병우’라고, 핵심 부하라는 표현을 추 장관이 먼저 썼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부하’는 4년 전 국회 법사위원이던 추미애 장관이 썼던 용어라고 지적했다.

앞서 지난 22일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윤 총장은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며 “장관은 기본적으로 정치인이기 때문에, 검찰의 정치적 중립이나 사법의 독립과는 거리가 먼 얘기가 돼버린다”며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을 비판했다.

윤 총장의 ‘부하’ 발언이 큰 논란을 낳자 추 장관은 대검 국감 도중 자신의 페이스북에 “검찰총장은 법상 법무부장관의 지휘감독을 받는 공무원”이란 글을 올리기도 했다.

추 장관은 이날 오전 질의에서도 “저도 부하라는 단어는 생경하다”면서 윤 총장을 비난했다.

조 의원의 질의에 추 장관은 “기억은 없지만, 의원이 찾았다니 부정하지는 않겠다”면서 “4년 전의 발언에 대해 제가 이렇다 저렇다 정확하게 말씀을 못 드리겠다”고 대꾸했다.

조 의원이 “기억에 없나, 이건 이 자체로 논란이 많다”고 하자 추 장관은 “이 논란은 검찰총장이 이 자리에서 ‘부하가 아니다’라고 하는 바람에 의원이 궁금증이 생긴 거죠”라고 맞받아쳤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