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포토] ‘드레스에 불 지르고…’ 위험천만 웨딩사진들

 1/5 
일생일대 중대사인 결혼사진은 평생 남는 것 중 하나다. 이 때문에 웨딩 사진 한 컷에 목숨까지 거는 커플들이 있다.

영국 ‘더선’은 24일(현지시간) 무모한 커플들의 웨딩 사진을 모았다.

공개된 사진 중 제일 무난한 건 기찻길 위에서 촬영한 모습이다. 기차가 다니는 철길 위에서 웨딩복을 차려입은 남녀 커플이 사진을 촬영했다. 이를 두고 영국 교통 경찰 앨리슨 에반스 경정은 “철도 배경이 아무리 좋다고 하더라도 안전한 촬영지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한술 더 떠 낭떠러지에서 웨딩 사진을 촬영한 커플도 있다. 평생을 함께하는 약속의 의식으로 치르는 결혼을 앞두고 찍는 웨딩 사진에서 목숨을 건 무모한 행동이다. 멜리사 커넥슬은 미국 뉴햄프셔주의 한 산 절벽에 예비 신랑 허비 제임스의 손만 잡고 매달린 모습으로 사진을 촬영했다. 특수장비로 안전하게 바위에 고정했다고는 하지만 그들이 촬영한 장소는 400피트(약 120미터) 높이에 시속 72㎞의 바람이 불어 위험했다.

두 명의 동성 커플인 에이프릴 초이와 베서니 번즈는 지난 2018년 웨딩 드레스에 불을 붙인 채 촬영했다. 무모한 웨딩 촬영을 감수한 베서니는 “나는 극도로 긴장했다”고 설명했다.

이 외 2016년에는 곰앞발을 잡고 촬영한 러시아 모스크바의 커플도 있었고, 흐르는 용암 앞에서 사진을 찍은 커플도 있었다. 특히 2018년에는 미국 캘리포니아의 그랜드캐년 협곡 400피트 상공에서 그물을 매달아 결혼식을 치르기도 했다. 심지어 그물 위에서 10명이 뛰어내린 화동이 꽃잎을 떨어트려 그들의 결혼을 축하하기도 했다.

스포츠서울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