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니멀 일반

[애니멀 픽!] 행운의 ‘녹색 강아지’ 탄생… “힘든 시기, 기쁨 됐으면”

확대보기

▲ 이탈리아에서 선천적인 녹색 털을 가지고 태어난 강아지 ‘피스타치오’

이탈리아에서 좀처럼 보기 드문 선천적인 녹색 털 강아지가 태어나 눈길을 사로잡았다.


미국 CNN, 영국 BBC 등 해외 언론의 23일 보도에 따르면 이탈리아 농부 크리스티안 말로치가 키우던 암컷 개는 지난 9일 새끼 5마리를 출산했다.

견주는 막 태어난 강아지 5마리 중 유독 눈에 띄는 한 마리를 보고 입을 다물지 못했다. 다른 강아지는 모두 어미를 닮은 크림색 털을 가지고 있었지만, 단 한 마리만 녹색 빛을 띠는 털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이다.

확대보기

▲ 이탈리아에서 선천적인 녹색 털을 가지고 태어난 강아지 ‘피스타치오’

확대보기

▲ 이탈리아에서 선천적인 녹색 털을 가지고 태어난 강아지 ‘피스타치오’

현지 전문가들은 녹색 털의 강아지가 어미 자궁 속에 있을 때, 녹색 쓸개집 색소인 빌리베르딘이 양수에 섞이면서 색소침착 현상이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선천적으로 녹색 털을 가진 강아지가 태어나는 일은 매우 드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반적으로 전 세계에서 1~2년에 한 차례씩 사례가 보고된다고 BBC는 전했다.

또 녹색 털을 가지고 태어난 강아지들이 평생 같은 털 색깔로 사는 것은 아니며, 성장할수록 색이 옅어지거나 털갈이를 통해 기존의 털이 빠지고 어미의 털 색깔과 비슷해진다.

확대보기

▲ 이탈리아에서 선천적인 녹색 털을 가지고 태어난 강아지 ‘피스타치오’

견주인 말로치는 이 강아지에게 ‘피스타치오’라는 이름을 붙여줬다. 녹색 견과류인 피스타치오를 연상케 한다는 이유였다. 말로치는 “이탈리아에서는 녹색이 행운을 상징하기도 한다. 코로나19로 힘든 시기에 많은 사람들이 ‘피스타치오’를 보고 웃을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말로치는 이번에 태어난 강아지 5마리 중 4마리를 모두 분양할 예정이지만, ‘행운의 강아지’인 피스타치오만큼은 직접 돌보며 양치기 개로 훈련시키겠다고 전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