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박성중, 과방위원장에 “나이 어린 XX” “한대 쳐볼까”

발언 시간 더 달라고 요구하며 반말 이원욱 의사봉 내던지며 정회 선포

확대보기

▲ 질의하는 박성중 의원
박성중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해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국정감사에서 질의하는 모습. 2019.10.2
연합뉴스

국민의힘 박성중 의원이 23일 국회 과방위 국정감사 도중 발언시간을 더 달라며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원욱 위원장에 거칠게 항의하면서 반말과 욕설이 오갔다.

박성중 의원은 발언 시간을 더 달라는 요청이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면 이 위원장을 향해 ‘당신’이라고 지칭했다.

이 위원장은 “어디에 대고 당신이냐”면서 목소리를 높였고 박 의원도 “그럼 당신이 뭐냐”고 받아쳤다. 둘은 서로 “여기 위원장이야”,“나도 간사야”라며 감정싸움을 이어갔다.

이 위원장이 “질문하세요, 질문해”라고 하자 박 의원은 “건방지게 반말을 해”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이 박 의원 자리 바로 앞까지 다가가자 박 의원은 “한대 쳐볼까”라며 팔을 올렸다.

보다 못한 이 위원장이 “야 박성중”이라고 소리치자, 박 의원은 “건방지게. 나이 어린 XX가”라고 말하면서 분위기는 험악해졌다.

확대보기

▲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종합국정감사에서 자료제출 요구에 답변하고 있다. 2020.10.23 연합뉴스

여야 의원들이 강하게 만류했고, 이 위원장은 “정회를 선포한다”며 의사봉을 세게 내리치고 나선 바닥에 내동댕이쳤다.

국감은 10여분 뒤 재개됐지만 여야 간에 별다른 유감 표시는 없었다. 이내 분위기가 잦아드는 듯 했지만 민주당 간사 조승래 의원이 “차수 변경을 동의할 수 없으니 자정 전에 끝내는 것을 감안해달라”고 말했고, 국민의힘 의원들은 강하게 항의했다.

분위기가 다시 과열되자 이 위원장은 “두 간사께서 나가서 논의하시라”며 상황을 정리했다. 결국 이날 국감은 차수 변경 없이 종료됐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신문구독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