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따뜻한 세상] 화재 승용차 진화한 레미콘트럭 운전기사들

확대보기

▲ 지난 20일 오전 9시 30분쯤 경기 구리시 인창동 북부간선도로에서 승용차에 불이 나 레미콘트럭 운전기사가 불을 끄고 있다. [사진 출처=유튜브 채널 CREATIVE KIU]

도로 주행 중 승용차 화재를 발견하고 진화에 나선 레미콘트럭 운전기사들 모습이 포착돼 화제다.

미담의 주인공 중 한 명은 레미콘트럭 운전기사 박남원(57, 구리시 인창동)씨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 20일 오전 9시 30분쯤 경기 구리시 인창동 북부간선도로를 달리던 중 승용차에 불이 난 것을 목격했다. 즉시 차를 세운 박씨는 레미콘트럭 물탱크를 이용해 화재 진화를 시도했다.

박씨는 22일 서울신문과 통화에서 “공장에서 물건을 싣고 이동 중에 불이 난 차량을 발견했다. 다른 동료가 먼저 불을 끄고 있었고, 제가 합류했다”며 “인근 산으로 불이 번지면 큰일 난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박씨는 “불을 끄려고 노력했지만, 물통에 물이 떨어져 그렇게 하지는 못했다”며 “불은 잦아들었지만, 물이 없어 결국 불을 완전히 끄지 못했다. 또 물건(콘크리트)을 싣고 2시간 안에 현장에 도착하지 못하면, 개인이 변상해야 하는 문제가 있어 어쩔 수 없이 현장을 떠났다”고 덧붙였다.

확대보기

▲ 지난 20일 경기 구리시 인창동 북부간선도로에서 승용차 화재를 발견한 박남원씨가 레미콘트럭 물탱크를 이용해 화재를 진화하고 있다.

승용차 화재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에 의해 이후 10여분 만에 꺼졌다.

박준상 구리소방서 인창119안전센터장은 “신고 접수를 받고 출동 중에 레미콘트럭 기사가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는 얘기를 들었다. 현장에 도착했을 때, 레미콘트럭은 없었지만, 유압장비를 이용해 보닛을 개방한 후 완진을 한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 센터장은 “누구나 할 수 없는 일이다. 위험한 상황에서 화재를 진압한 것은 쉽지 않다. 대단한 일이라고 생각한다”면서도 “이러한 상황이 발생하면 인명피해가 발생할 수 있으니, 먼저 대피를 하고 119에 정확한 사고 지점을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