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행정

독감 백신 관련 전문가 회의, 어떤 결론 낼까 눈길 쏠려

확대보기

▲ 독감백신 접종 자료사진. 연합뉴스

독감(인플루엔자) 백신을 맞은 뒤 사망 사례가 1주일만에 29명 발생한 가운데 질병관리청이 23일 개최하는 전문가 대책 회의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이날 열리는 ‘예방접종 피해조사반 회의’와 ‘예방접종 전문위원회’는 독감 예방접종 현황을 점검하고 독감 접종과 사망 원인과 연관성, 국가 백신접종 사업 유지 여부 등을 전반적으로 검토하고 결론을 낼 것으로 보인다. 지방자치단체 등 발표에 따르면 독감 백신 접종 뒤 사망한 사람은 16일 이후 현재까지 29명이다. 이들이 백신 때문에 사망했다는 증거는 아직 나온게 없지만 백신 접종 안전성을 두고 불안감이 커지는 실정이다.

사망자 연령대는 60세 미만이 3명, 60대 1명, 70대 12명, 80세 이상 9명이다. 60세 이상이 22명(88%)를 차지했다. 특히 전날 질병청이 공개한 사망자 명단에서는 제조번호(로트번호)가 같은 백신을 맞은 뒤 사망한 사례가 2건 나오면서 논란이 가중됐다. 로트번호가 같은 백신은 같은 공장에서 같은 날 생산한 제품을 의미한다.

11번 사망자와 22번 사망자는 ‘스카이셀플루4’(로트번호: Q022048) 백신을 접종했다. 해당 백신은 전날 0시 기준 전국 의료기관에서 이미 7만 4351명에게 접종된 것으로 집계됐다. 13번 사망자와 15번 사망자도 로트번호가 같은 ‘스카이셀플루’(Q022049) 백신을 맞았다. 이 백신의 접종 건수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앞서 방역당국은 제조번호가 같은 독감 백신을 맞고 사망한 사람들이 나올 경우 해당 백신 접종을 중단하겠다고 밝힌 바 있어, 특정 백신에 대해선 사용 중단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질병청은 이날 전문가 회의에서 결론이 나오면 결과를 공유할 예정이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서울區政

고시 · 채용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