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영화 1987 생각나…내 라인 없다” 당당한 윤석열

수정: 2020.10.22 16:53

확대보기

▲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 10. 22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라임 연루 도표에 윤석열 발끈
“라인 뭔지 몰라…1987 영화 생각나”
“이런 식의 질의는 도무지 이해 못 해”


‘라임자산운용(라임) 사태’와 관련해 접대를 받은 검사 등이 ‘윤석열 사단’이라는 지적이 나오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이를 강하게 부인했다.

윤 총장은 2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라인이 뭔지도 모른다”고 답했다.

이날 신 의원은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옥중서신에 등장하는 A변호사와 ‘룸살롱 접대’ 의혹을 받는 검사 중 일부 등이 윤 총장의 측근으로 불리는 한동훈 검사장 밑에 있었다며 ‘윤석열 사단’이라는 취지의 주장을 했다.

윤 총장에게 라임 사건을 직접 보고해 ‘반부패부 패싱’ 논란에 휩싸인 송삼현 전 남부지검장도 “윤석열 라인이라 반부패부장을 패스하고 직접 보고한 것”이라고 취지로 지적했다.

이에 윤 총장은 “(신 의원이 제시한) 도표를 보니 ‘1987’ 영화가 생각난다. 라인이라는 게 뭔지 모른다. 검찰은 검찰 구성원의 비리에 대해 절대 용납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영화 ‘1987’은 고(故)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 등을 다루고 있는데, 당시 공안경찰이 정치적 목적을 위해 수사 타깃을 미리 설정하고 도표를 만들어 죄를 만들어가는 듯한 장면이 나온다.

‘라인’을 의심하는 것은 짜맞추기식 의혹 제기라는 반박을 영화를 통해 에둘러 표현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 윤 총장은 또 “‘한동훈 라인’이라고 하는데 이 사람들도 다 배치를 받아서 자기 근무를 한 것이고 한 검사장이 서울중앙지검 3차장을 하는 동안에 이 사람들을 자기 밑에 데려다 쓰지 않았다. A변호사도 13년 전 ‘삼성 비자금 특별수사본부’에 한 달 같이 근무한 것 외 한 번도 같이 근무한 적이 없다”며 “이런 식으로 하시는 건 도무지 이해가 안 된다”고 했다.

신 의원이 윤 총장을 계속 압박하자 “저한테 물어보는 거면 답을 할 기회를 주시고 의원님께서 그냥 말씀하실 거면 저한테 묻지 말라”며 “국정감사가 질의하는 거 아닌가”라고 맞받아치기도 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y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