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윤석열 “조국 수사, 저도 인간이기에 번민했다”

수정: 2020.10.22 16:27

확대보기

▲ 윤석열 검찰총장,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와 관련해 “저도 인간이기에 조국 전 장관을 수사해야 하는지 번민했다”고 밝혔다.

2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은 “조국 전 장관 수사는 검찰이 정치에 개입한 것”이라며 “민주적 정당성을 가진 대통령이 임명하려는 법무부 장관을 검찰총장이 방해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총장이 당시 박상기 법무부 장관에게 조국 장관 후보자 사퇴를 건의했다거나 청와대에 독대를 요구했다는 등의 이야기가 있었다고 질의했다.

이에 윤석열 총장은 “제가 조국 전 장관과 개인적으로 친밀하진 않지만 총장 임명 전후 만났고, 검찰 인사도 여러 차례 만나 논의도 했다. (조국 전 장관) 수사를 해야 하는지를 놓고 저도 인간이기 때문에 굉장히 번민했다. 그 상황에서 참 부득이한 것이었던 점을 이해바란다”고 답했다.

이어 당시 박상기 장관을 만났던 일에 대해서는 “조국 전 장관 관련 압수수색 당일 박상기 장관과 만났다”면서 “박상기 장관이 ‘어떻게 하면 선처가 될 수 있겠느냐’고 물어서 ‘야당과 언론이 의혹을 제기하는데 만약 사퇴를 한다면 좀 조용해져서 일 처리하는 데 재량이 생기지 않겠느냐’고 의견을 드렸던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사퇴를 요구한 것이 아니었다. 저 자신도 힘들고 어려웠다”고 덧붙였다.

또 “청와대에 독대를 요구한 사실은 없다”고 밝혔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y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