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부인 재산’ 의혹 제기에 윤석열 “나이 50 넘어 결혼했는데…”

수정: 2020.10.22 15:38

법사위 국정감사서 공방

김진애 “부인 재산과정 질문한 적 없나”
윤석열 “나이 50넘어 결혼…관여 안해”
“도대체 어떻게 이렇게 재산 모았나” 캐묻자
“의혹 막 제기하면 누가 공직하겠나” 토로

확대보기

▲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 10. 22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부인 재산과 관련한 질문에 “근거 없이 의혹을 제기하면 누가 공직을 하겠느냐”고 강하게 반박했다.

이날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은 “윤 총장 부부를 보면 65억원 정도로 재산이 꽤 많다. 본인은 2억~2억 5000만원 사이이고 나머지 대부분은 부인의 재산”이라며 “2012년에 결혼했는데, 부인의 재산 형성 과정에 대해 질문한 적 없나”라고 물었다.

이에 윤 총장은 “대검찰청 업무하고 관련해서 이게 제가 답변을 과연 해야 되는 건지”라고 하면서도 “결혼 초기부터 저는 재산이 별로 없고 대부분 저희 집사람 재산이고 그렇다. 형성 과정이야 저는 나이 50이 넘어서 결혼했는데…”라고 답했다. 그는 “제 처 일은 제 처 일이고, 제가 무슨 제 처 일에 관여하고 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라고도 했다.

그러자 김 의원은 “저는 젊은 여성이 커리어로 성공한 건 축복하고 싶다”면서도 “그렇지만 기껏 자본금 5000만원짜리 회사다. 도대체 어떻게 해서 이렇게 재산을 모았냐”고 계속 캐물었다.

그러자 윤 총장은 “제 처는 저와 만나고 결혼하기 한참 전부터 그 해의 가장 블록버스터 전시를 해왔다”며 “오히려 제가 서울중앙지검장이어서 작년 이후에는 안 했고, 작년에 마지막으로 한 것도 그 전부터 준비를 해왔기 때문에 규모를 아주 축소해서 했다”고 설명했다.

확대보기

▲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2020.10.19
뉴스1

그는 “남편이 검사 생활을 하면서 이쪽저쪽에서 워낙 공격을 많이 받았다는 것 잘 알고 계시지 않느냐”며 “그래서 제 집사람은 어디 가서 ‘남편이 공무원이다’, ‘검사다’라는 얘기도 안 한다. 제 얘기가 나오면 자기한테 불리하기 때문에. 그런 점은 좀 알아달라”고 토로했다.

윤 총장은 “저도 제 처를 옹호하려고 하는 것이 아니고 공직이라고 하는 것은 엄정하게 검증도 받아야 되지만, 정당하게 일하는데 근거 없이 의혹을 막 제기하면 누가 공직을 하겠느냐. 그건 부당하다고 생각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또 “이게 문제가 될 거면, 제가 집사람 일하는데 남편 팔아서 일을 도와준다는 식으로 그런 자료나 근거가 있으면 얼마든지 엄정하게 하시라”고 강조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y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