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자세 똑바로!” 與, 윤석열 질타…장제원 “秋는 오만방자했다”

수정: 2020.10.22 13:59

확대보기

▲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2020.10.22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전방위적으로 공세를 펼쳤다.

이 과정에서 민주당 의원들이 윤석열 총장의 답변 태도를 문제삼자 야당 의원들은 추미애 장관의 답변 태도가 더 문제였다며 옹호에 나섰다.

박범계 “자세 똑바로 하라” 호통

확대보기

▲ 발언하는 박범계 의원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10.22
연합뉴스

이날 민주당 박범계 의원은 ‘옵티머스 사태’ 수사와 관련해 “윤석열 총장이 전가의 보도처럼 휘둘러 온 ‘인디언 기우제식(비가 올 때까지 지내는 기우제) 수사’, ‘무한대식 수사’를 했더라면 지난해 무려 1조원에 가까운 민간투자는 안 들어왔을 것”이라며 질타했다.

이와 관련해 박범계 의원의 질문 공세가 쏟아지자 윤석열 총장은 “허, 참”이라고 짧게 탄식하기도 했다. 그러자 박범계 의원은 윤석열 총장을 향해 “자세를 똑바로 하라”고 호통치며 “지금 피감기관의 입장이다”라고 지적했다.

소병철 “윤석열 답변 태도 문제 있다”

이후 민주당 소병철 의원은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윤석열 총장의 답변 태도를 지적했다.

소병철 의원은 “증인의 답변 태도가 묻는 말에만 답을 해야 하는데, 하나를 물으면 열 개를 답한다”며 “의원들은 각자 (질의응답 시간) 7분을 갖고 하는데 누가 누구를 국감하는지 모를 지경”이라고 질타했다.

이어 “아까 박범계 의원, 김종민 의원 말씀 중에 위증 경고가 나오니 (윤석열 총장이) 말을 바꿨다”면서 “예를 들면 박범계 의원이 이주영 변호사와 함께 문상을 갔느냐고 물어보니 처음엔 ‘없다’고 답하더니 위증을 경고하고 나니 ‘기억에 없다’고 말을 바꿨다”고 지적했다.

이에 윤석열 총장이 “(문상을) 등산으로 잘못 들었다”고 답하자 소병철 의원은 큰소리로 “잠깐요!”라며 “이런 태도를 말하는 것이다. 증인의 발언 순서가 아닌데, 도대체 이런 국감이 어디 있나”라며 윤석열 총장의 답변 태도를 재차 질타했다.

장제원 “秋, 법사위원들 쳐다보지도 않았다”

확대보기

▲ 발언하는 장제원 의원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10.22
연합뉴스

이처럼 민주당 측이 윤석열 총장의 답변 태도를 계속해서 문제삼자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이 나섰다.

장제원 의원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지난 7월 국회에서의 답변 태도를 거론했다.

장제원 의원은 “윤석열 총장의 답변 태도는 추미애 장관보다는 수십배 예의바르다”면서 “추미애 장관은 야당 위원들을 쳐다보지도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윤호중 법사위원장(민주당)에게 “추미애 장관은 야당 의원들의 답변 태도와 내용까지 문제삼았는데, 그런 오만방자한 태도에 대해선 가만히 있고 윤석열 총장은 자세하게 설명하겠다는데 이렇게 혼을 내고 있다”면서 “증인의 답변 태도에 대한 지적을 공정하게 해 달라”고 요구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y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