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소규모 집회 질서 지켜져”…3주 만에 ‘차벽 없는 주말’

확대보기

▲ 17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일대가 대규모 집회와 경찰 차벽 없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20.10.17 연합뉴스

서울 곳곳서 100명 미만 집회 열려
‘드라이브 스루’ 차량 시위도 진행돼


토요일인 17일 서울 도심은 3주 만에 ‘차벽’ 없는 주말을 맞았다. 서울 곳곳에서는 100명 미만의 집회가 열렸다.

이날 오후 2시쯤 보수단체 자유연대는 서울 종로구 현대적선빌딩 앞에서 대통령 퇴진 요구 집회를 열었다. 90명 규모로 신고됐으나 집회 시작 시점 참가자는 40여명이었다.

경찰이 설치한 황색 경계선 안에는 일정한 간격을 둔 채 의자들이 놓였고, 참가자는 인적사항과 체온을 기록한 뒤 의자에 앉았다.

집회 장소인 인도와 차도 주변에는 경찰력이 배치됐지만 시민과 차량은 평상시처럼 통행할 수 있었다.

비슷한 시각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인근에서 열린 태극기혁명국민운동본부(국본)의 집회에는 예정된 99명에 근접한 인원이 모였다.

경찰 관계자는 “참가자 수가 신고된 규모를 넘으면 주최 측에서 돌려보내기로 했다”며 “질서가 지켜지고 있는 편”이라고 밝혔다.

개천절과 한글날 서울 곳곳에서 ‘드라이브 스루’ 차량 시위를 펼쳤던 새로운 한국을 위한 국민행동(새한국)의 차량 집회도 진행됐다.

경찰에 따르면 오후 2시쯤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인근에서 출발한 차량은 모두 11대로, 신고된 50대를 넘지 않았다.

집회금지구역인 광화문광장에는 산발적인 1인 시위 등이 있었지만 인파가 집결하는 등의 상황은 벌어지지 않았다. 이날 서울 지역에는 1000여건의 소규모 집회가 신고됐다.

확대보기

▲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 ‘도심 내 집회 금지’ 안내판이 설치돼 있다. 2020.10.17 연합뉴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