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베 온전히 계승한 스가…야스쿠니 공물 봉납도 답습

관방장관 8여년간 신사참배 이력 없어 아베 “일본 총리라면 한번쯤 참배해야”

확대보기

▲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와 스가 요시히데 총리.
AP 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17일 야스쿠니신사의 가을 큰 제사에 공물을 봉납했다.

스가 총리는 이틀간의 야스쿠니신사 가을 큰 제사가 시작된 이 날 제단에 비치하는 비쭈기나무(상록수의 일종)인 ‘마사카키’를 바쳤다. 스가 총리는 아베 신조 전 총리의 2차 집권 7년 8개월여 동안 관방장관으로 있으면서 야스쿠니신사를 참배도 하지 않고 공물도 보내지 않았다.

아베는 사임 후 산케이신문 인터뷰에서 “일본의 총리라면 한 번쯤은 야스쿠니 신사에 참배를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면서 “참배를 이유로 정상회담을 거부하는 국가가 있다면 회담을 하지 않아도 좋다고 생각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스가 총리는 취임 후 처음 맞는 야스쿠니신사 가을 큰 제사에 공물을 봉납하면서 외교적 위험을 줄이면서 사실상의 참배 효과를 노린 것으로 보인다. 아베는 재직 후 한 번 야스쿠니신사에 참배하고 퇴임 후 사흘 뒤인 지난달 19일 또 다시 참배했다.

아베 내각의 온전한 계승을 내세우며 취임한 스가 총리는 이번 공물 봉납으로 야스쿠니신사 문제에서도 아베 노선을 답습한 것으로 보인다.

야스쿠니 신사는 일본 군국주의의 상징이다. 신사에는 도조 히데키와 태평양전쟁 A급 전범 14명을 포함해 근 100여년간 일본이 일으킨 침략전쟁에서 숨진 246만6000여명의 위패가 안치돼 있다. 강제로 전쟁에 동원됐던 한국인 2만여명도 합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치인이 참배하는 것 자체가 전쟁범죄 청산 의지가 없다는 것이기에 한국과 중국 등과 같은 피해국들은 이를 문제시한다. 태평양전쟁 A급 전범 14명의 제사를 지내고 추모를 넘어 신격화하고 전쟁을 미화하는 공간이기에 미국 입장에서도 불쾌하게 받아들여질 수 밖에 없다.

확대보기

▲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19일 오전 트위터를 통해 “오늘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고 이달 16일에 총리를 퇴임했다는 것을 영령에게 보고했다.”고 밝혔다. 2020.9.19
아베 트위터 캡처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