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올 최고가 아파트는 ‘77억 한남더힐’...2위는 67억 갤러리아포레

통상 부동산업계에서 가장 비싸게 팔린 아파트에 관심을 쏟는 이유는 최고가 아파트가 보통 그 지역 시세를 견인하는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그럼 올해 가장 비싸게 거래된 아파트들은 어디이며 얼마에 팔렸을까? 결론부터 말하면 올 최고가 아파트는 서울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전용243㎡)로 지난달 77억 5000만원에 거래됐다. 이 단지 종전 최고가는 지난 4월 전용 240㎡에서 나온 73억원이었다.

확대보기

▲ 한남더힐의 전경. 서울신문 DB

한남더힐(사진)은 2015년부터 매년 최고 실거래가 1위 기록을 지키는 단지이다. 지난해 1월에는 전용 244㎡(3층)가 84억원에 팔리면서 2006년 부동산 매매 실거래 신고제 도입 이후 우리나라 역대 최고가 기록을 세웠다.

2위는 성동구 성수동1가 갤러리아포레다. 지난 7월에 112평짜리 44층이 67억원에 거래됐다. 갤러리아포레는 한화건설이 갤러리아백화점의 고급 브랜드 이미지를 차용해 2011년 입주한 주상복합 아파트다. 성수동 일대를 부촌 이미지로 바꿨다는 평가를 받는다. 지드래곤 김수현 등 연예인들이 매입하고 실거주했던 ‘연예인 아파트’로도 유명하다.

3위는 강남권 자존심을 지킨 구현대 6,7차 아파트다. 지난 8월에 65평 5층이 65억원에 거래됐다.

백민경 기자 white@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