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사설] 옵티머스 연루 직원 또 드러난 靑 민정실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을 지낸 이모 변호사가 옵티머스 의혹의 핵심 인물로 지목받고 있는 가운데 이번엔 민정수석실에 파견근무했던 검찰 수사관 A씨의 옵티머스 연루 정황이 드러났다. 철저한 인사 검증을 통해 ‘검은세력’의 공직 침투를 막고, 철저하게 공직자들의 부패와 비리를 감시해야할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어떻게 이런 일이 벌어졌는지 한심스러울 따름이다. 검증 및 감시시스템에 구멍이 났든가, 누군가의 비호 또는 묵인이 있지 않고서야 국가 사정기구를 총괄하는 민정수석실이 온나라를 떠들썩하게 만들고 있는 대형 권력형 비리 의혹 사건의 한 복판에 설 수 있단 말인가.

A씨는 옵티머스 측 핵심 로비스트로 지목된 연예기획사 전 대표 신모씨를 통해 지난해 김재현 대표 등 옵티머스 인사들을 소개받았고, 특히 김 대표는 A씨와 지속적으로 접촉하며 그를 ‘관리’했던 정황이 검찰 수사에서 포착됐다고 한다. 일각에선 ‘펀드사기’의 가장 큰 걸림돌인 금융감독원과 검찰 등의 동향을 수시로 파악했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지난해 2월말부터 민정수석실 행정요원으로 파견 근무를 했던 A씨는 검찰의 옵티머스 수사가 시작된지 한달 후인 지난 7월말 검찰에 복귀했다가 곧바로 퇴직했다. 청와대 근무 당시에는 이 변호사와 같은 사무실을 썼다고 한다.

옵티머스 이사인 윤석호 변호사의 배우자인 이 변호사는 지난해 10월 청와대 행정관으로 임명될 때 보유하고 있던 옵티머스 지분 9.8%를 차명으로 돌려놓았다는 의혹을 받는다. 또 옵티머스 돈세탁 창구로 의심받는 페이퍼컴퍼니 지분을 50% 보유한 대주주이기도 했다. 옵티머스 자금이 투입된 회사의 사외이사도 지냈다. 청와대 입성전까지 농어촌공사 비상임이사를 맡았는데 농어촌공사는 옵티머스에 30억원을 투자했다가 모두 날렸다. 청와대에 근무하던 시기인 지난 4~6월 남편과 함께 옵티머스 사무실을 사용한 의혹도 제기된다. 그런데도 검찰에서 한차례 참고인 조사만 받았을 뿐이다.

이 변호사는 국가정보원 댓글사건에 연루된 현 여권 인사의 변호인으로 참여하고, 대선때 문재인 대통령을 공개지지하는 등 여권과 밀접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경력이 이해충돌 가능성이 다분한 사모펀드의 대주주이면서도 아무런 제지없이 청와대에 입성한 배경이 된 것은 아닌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직원들의 연루 의혹이 잇따라 제기되는만큼 청와대는 이 변호사의 청와대 근무 경위 등을 낱낱이 파악해 밝히는게 옳다.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