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배우 권나라, 한복 홍보대사 위촉

한복문화주간 행사 참여 등 한복 알리기 앞장

확대보기

배우 권나라(사진)가 한복 홍보대사에 위촉됐다. 권나라는 앞으로 한복문화주간 행사에 참여하고, 소셜네트워크서비스 등을 활용해 한복 문화를 알리는 데에 앞장선다.

권나라는 ‘닥터 프리즈너’, ‘친애하는 판사님께’ 등 다수 드라마와 영화,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최근 주연을 맡은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가 국내외에서 큰 호응을 얻으며 한류 확산에도 이바지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한복진흥센터는 16일 창덕궁 가정당에서 홍보대사 위촉식과 함께 ‘2020 한복 영상공모전 시상식’도 진행했다.

한복진흥센터는 일상에서 한복을 입는 문화를 활성화하고자 8~9월 ‘한복을 일상처럼, 일상을 한복처럼’이라는 주제로 영상공모전을 진행했다. 2분 내외의 76개 작품이 응모해 이 가운데 모두 14팀을 수상자로 선정했다.

대상인 문체부 장관상은 400킬로미터패밀리(kmfamily)가 수상했다. 한복을 입고 변화한 일상에서 자신이 느꼈던 행복을 솔직하게 표현했다.

박양우 문체부 장관은 “한복이 특별한 날에만 입는 옷이 아닌, 일상에서 언제든지 입을 수 있는 옷이라는 점을 홍보하기 위해 권나라 씨를 홍보대사로 위촉했다”며 “더욱 많은 사람이 우리 옷 한복의 아름다움과 편안함을 알게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