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중국

[여기는 중국] 10대 여학생 수십 명 패싸움…각목 등장한 살벌한 현장(영상)

확대보기

확대보기

평범한 주말 오전, 중국 헤이룽장성 하얼빈시의 한 대로변으로 10대 여학생 수십 명이 모여들었다. 이들은 한 자리에 모이자마자 마치 약속이라도 한 듯 몸싸움을 벌이기 시작했다. 욕설과 비명이 난무했던 현장은 일명 ‘최고의 일진’을 뽑는 자리였다.


상하이신원 등 현지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전 11시, 하얼빈시의 한 광장에 모인 소녀 36명 중 일부는 각목까지 소지한 채 폭력을 휘둘렀다. 시간과 장소를 정한 뒤 싸움을 벌이고, 이 과정에서 일명 ‘큰 언니’(一姐)를 뽑는 모습은 두목 자리를 두고 다투는 조직폭력배들을 연상케 했다.

30여 명에 가까운 여학생은 정확히 두 패로 갈라져 있었다. 여학생 A양과 B양이 각각 ‘큰 언니’ 자리를 놓고 선두에서 싸웠고, A양을 따르는 친구 20여 명과 B양을 따르는 친구 10여 명이 소환되면서 패싸움의 규모가 걷잡을 수 없이 커졌다.

확대보기

확대보기

시민들의 신고를 받고 경찰이 출동한 뒤 이중 22명을 체포했는데, 여기에는 학생 신분이 아닌 10대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다행히 큰 부상을 입은 학생은 없었지만, 당시 모습을 담은 동영상이 SNS를 통해 빠르게 확산하면서 중국 사회가 발칵 뒤집혔다.

현지 교육 당국은 사회에 불량한 영향을 끼쳤다는 이유로 사건 조사반을 구성했고, 해당 학생들이 속한 학교 책임자에 책임을 물었다. 이 일로 하얼빈시 이란현 교육국 관계자 2명이 경고처분을 받았고, A양과 B양의 학교 부교장, 교사 등도 유사한 처분을 받았다.

확대보기

가장 큰 책임을 문 사람은 A양과 B양이 다니는 학교의 교장이었다. 두 교장은 이번 일로 면직 처분을 받았으며, 싸움을 주도한 A양은 퇴학 처분을, B양은 의무교육에 해당하는 학년이라는 이유로 특별 교육 처분을 받았다.


한편 중국 교육부는 이번 패싸움을 계기로 전국 학교에 학교 안전을 확보하라는 지침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학교폭력 근절을 위해 보안 요원을 강화하고, 감시카메라 완비 및 경찰에 직접 전달되는 비상벨 설치를 의무화하도록 지시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