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오리온, SK 누르고 KBL컵 초대 챔피언 등극

94-81로 제압, MVP에 이대성

이승현 23점 폭발… 로슨·허일영 활약
종료 2분여 남기고 두 자릿수 점수 차
우승 이끈 강을준 감독 새 시즌 기대감

확대보기

▲ 고양 오리온이 27일 전북 군산 월명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컵대회 결승에서 서울 SK를 꺾고 우승을 차지한 뒤 강을준(가운데) 오리온 감독과 주장 허일영(오른쪽)이 이정대(왼쪽) 한국농구연맹 총재로부터 우승상금을 수여받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군산 연합뉴스

지난 시즌 최하위에 그쳤던 고양 오리온이 달라진 모습을 선보이며 한국농구연맹(KBL) 컵대회 초대 챔피언에 올랐다.

오리온은 27일 전북 군산 월명체육관에서 열린 컵대회 결승에서 서울 SK에 94-81로 승리하며 컵대회 정상을 차지했다. 강을준 감독은 9년 만의 프로 사령탑 실전 복귀 무대에서 우승을 일구며 새 시즌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오리온은 ‘두목 호랑이’ 이승현이 23점 7리바운드 3어시스트, 디드릭 로슨이 22점 17리바운드 7어시스트, 허일영이 22득점 3리바운드로 고르게 활약했다. 이번 시즌 오리온에 자유계약선수(FA)로 새로 합류한 이대성은 43표 중 25표를 얻어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SK는 자밀 워니가 25득점 10리바운드 3어시스트, 변기훈이 20득점 2어시스트로 활약했지만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김선형과 최준용 등 주축 선수가 부상으로 빠진 공백이 컸다.

한 자릿수 득점 차이로 진행되던 경기는 3점슛에 갈렸다. 오리온이 81-76으로 앞서고 있던 4쿼터 종료 5분여를 앞두고 허일영이 3점을 꽂아 넣으며 점수 차를 8점으로 벌린 것. SK는 이때 벌어진 점수 차를 좁히지 못해 고전하다 경기 종료 2분 44초를 남기고 이대성에게 3점을 또 한 방 얻어맞아 점수 차가 11점이 되며 사실상 백기를 들었다.

승리를 거둔 강 감독은 “오늘은 모든 선수가 영웅”이라며 “선수들과 대화를 많이 했다. 믿음을 주니 믿음으로 돌아왔다”며 공을 돌렸다. 이대성은 “처음으로 오리온 유니폼을 입고 뛰면서 우승으로 마무리할 수 있어서 감사하다”고 했다.

오리온은 우승 상금으로 3000만원을 수상하게 됐다. 또 이번 대회는 1골당 1만원의 기부금이 적립돼 우승팀의 이름으로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된다. 총기부금은 2440만원이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