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英 조지 왕자, 메갈로돈 화석 선물 받아 ‘넋 나간 표정도 귀엽네’

확대보기

▲ 英 조지 왕자, 메갈로돈 화석 선물 받아 ‘넋 나간 표정도 귀엽네’

영국 윌리엄 왕세손과 케이트 미들턴 왕세손빈의 장남인 조지 왕자(7)가 자연 다큐멘터리 거장이자 동물학자인 데이비드 애튼버러 경(94)에게 특별한 선물을 받고 나서 기뻐서인지 넋이 나간 표정을 보였다.


27일(이하 현지시간) BBC 등에 따르면, 조지 왕자는 지난 24일 켄싱턴궁에서 애튼버러 경을 만났을 때 메갈로돈의 치아 화석을 선물 받았다.

메갈로돈은 고대 바다에 살던 상어로, 몸길이가 평균 10m를 넘는 거대한 포식자다. 그 이름은 ‘거대한 이빨’을 뜻하는 그리스어에서 따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조지 왕자가 선물 받은 메갈로돈의 치아 화석은 애튼버러 경이 50여 년 전 가족과 함께 지중해 몰타섬으로 여행 갔을 때 발견한 것이다.

확대보기

확대보기

조지 왕자는 이날 켄싱턴궁 정원에서 열린 애튼버러 경의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신작 ‘우리 지구에서의 삶’ 야외 시사회가 끝난 뒤 애튼버러 경과 윌리엄 왕세손 가족이 만나는 자리에서 메갈로돈 화석을 선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조지 왕자는 영국 왕위 계승 서열상 찰스 왕세자, 윌리엄 왕세손에 이어 3번째이며 동생인 샬럿 공주는 4위다. 반면 영국 왕위 계승 서열 6위인 해리 왕자와 마클 왕자비는 영국 왕실에서 독립을 선언한 후 지난 4월부터 미국 로스앤젤레스 베벌리힐스의 한 저택에서 거주하고 있다.

한편 이날 조지 왕자에게 화석을 선물한 애튼버러 경은 다큐멘터리 시사회에 앞서 기후변화 위기에 관한 대중의 관심을 높이기 위해 인스타그램 계정을 개설해 불과 4시간 44분 만에 팔로워 100만 명을 달성하는 기네스 세계 기록을 세워 주목을 받기도 했다.

사진=켄싱턴궁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